UPDATED. 2020-01-27 13:17 (월)
'일본 옹호발언 논란' 정상혁 보은군수,대국민 사과

'일본 옹호발언 논란' 정상혁 보은군수,대국민 사과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30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보은군청]
[사진=보은군청]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일본 아베 정부의 입장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가 대국민 사과와 함께 자신의 발언으로 상처 입은 독립유공자와 위안부 할머니에게 용서를 구했다.

정 군수는 지난 26일 보은군 자매도시인 울산 남구에서 열린 '주민소통을 위한 2019 이장단 워크숍'에서 "위안부 그거 한국만 한 것 아니다. 중국도 하고 필리핀도 하고 동남아에 다 했다. 그런데 다른 나라에 무슨 배상 한 것이 없다. 한국엔 5억불 줬다. 한일 국교 정상화 때 모든 것이 다 끝났다고 일본 사람들이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일본의 돈을 받아 구미공단, 울산, 포항 산업단지 만든 것 아니냐. 그러니까 한국 발전의 기본을 5억불을 받아서 했다. 객관적인 평가이다", "나라를 대표하는 대통령이 사인했으면 지켜야 한다. 그것을 무효화하고 돈 가져와라. 그러면 공인된 약속을 안 지킨다고 그런다"라며 일본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이후 보은군청 홈페이지에는 정 군수를 향한 비방글이 쇄도했고 심지어는 '보은제품을 불매하자'는 의견까지 올라오면서 군민들에게 미칠 악영향이 우려되기도 했다.

30일 보은지역 시민단체인 '보은 민들레 희망연대'는 보은읍 중앙사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정권 군수' 정 군수는 즉각 퇴진하라"고 촉구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이틀 전에는 "다른 사람의 말을 인용한 발언 일부만 공개돼 오해를 부른 것"이라고 해명했던 정 군수는 이날 재차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앞에 사죄했다.

정 군수는 "저의 발언이 본의 아니게 일본을 두둔하는 것으로 비쳐 이 나라를 사랑하는 국민께 큰 심려를 끼쳤다"며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발언 중 오해의 소지가 있는 일부 내용을 인용한 저의 불찰을 깊게 뉘우치며, 지난날 일본의 탄압과 오늘날 아베 정권의 만행을 규탄하고 역사를 바로 알리기 위해 역사교육 강화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