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2:04 (금)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 유족, 결국 시신없는 장례 치뤄..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 유족, 결국 시신없는 장례 치뤄..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3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인 전 남편 강 씨의 유족들이 결국 시신 없는 장례를 치렀다.

시신 없는 장례식에는 유족 측이 집에서 찾은 강 씨의 머리카락 7가닥과 옷가지 몇 벌뿐이었다.

30일 피해자 유족 측에 따르면 지난 27일~29일까지 3일간 제주 시내의 한 장례식장에서 고유정의 전 남편인 강 모(36) 씨에 대한 장례가 진행됐다.

유족은 평소 피해자가 쓰던 모자 5개 전부를 뒤져 머리카락 7가닥을 찾아냈다. 유족 측은 “시신을 찾기 전까진 장례를 치르지 않으려고 했지만, 9월 1일이면 사건 발생 100일째”라며 “49재도 치르지 못한 상황에서 더는 늦추지 못하겠다는 판단에서 장례를 치렀다”라고 밝혔다.

29일 강 씨의 장례식을 찾은 박기남 제주동부 경찰서장의 후임으로 온 장원석 제주동부서장은 유족에게 피해자 시신 수습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 측은 “뼛조각 하나라도 찾는 게 소원이다. 고씨는 우리 가족 모두를 죽인 거나 다름없다”라며 “살인자 고씨가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십 년 살다가 가석방되지 않도록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선고해 달라”라고 호소했다.

유족 측은 당초 강 씨의 머리카락 7가닥과 옷가지 등을 화장터를 이용할 계획이었으나 화장터의 규정상 시신이 아니면 받아줄 수 없다는 이유로 불교식 화장을 진행한 뒤 봉안탑에 임시 안치키로 했다.

장례식 마지막 날인 29일 강 씨의 영정 사진을 앞세운 운구행렬이 고인이 근무했던 제주대학교 연구실과 고향 등을 돌아보고 고인이 봉안될 절로 향했다.

경찰은 피해자 강 씨가 살해된 지 3개월이 넘었지만 아직까지 피해자의 유해를 발견하지 못했다. 앞서 경찰은 경기 김포시 소각장과 인천 서구의 한 재활용업체,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제주 환경자원순환센터 등에서 뼈 추정 물체를 발견했으나 확인 결과, 모두 동물 뼈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