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6:22 (수)
스페인서 위장약먹은 10여 명의 어린이들, 늑대인간 증후군 증상발견.

스페인서 위장약먹은 10여 명의 어린이들, 늑대인간 증후군 증상발견.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8.2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스페인 매체 'Informativos Telecino' 캡처]
[사진=스페인 매체 'Informativos Telecino' 캡처]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스페인에서 온몸에 털이 나는 '베오울프 신드롬'(Werewolf Syndrome·늑대인간 증후군) 이 발생했다.

29일 BBC방송은 스페인에서 10여명의 어린이가 잘못된 약을 먹은 뒤 온몸에 털이 나는 '베오울프 신드롬'(Werewolf Syndrome·늑대인간 증후군)과 유사한 증상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 같은 증상은 스페인 북부의 칸타브리아에서 10건, 남부의 그라나다에서 4건, 동부의 발렌시아에서 3건 등 모두 17건이 발생한 것으로 신고됐다.

이에 조사에 착수한 스페인 보건당국은 어린아이의 위·식도 역류를 치료하기 위해 처방된 치료제에 모발 발육을 촉진하는 성분인 미녹시딜이 포함된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사진=스페인 매체 'Informativos Telecino' 캡처]
[사진=스페인 매체 'Informativos Telecino' 캡처]

미녹시딜은 아이들이 복용할 경우 몸 전체에 과도한 모발성장을 유발한다.

보건당국은 이 아이들은 탈모 치료에 사용되는 약이 포함된 위장질환약을 복용한 뒤 이 같은 증상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보건당국은 웹사이트를 통해 이 약이 스페인 남부의 말라가에 있는 제약회사에서 유통됐다고 덧붙였다.

보건당국은 이같은 비슷한 증상이 이미 지난 7월부터 보고됐던 것으로 파악하고 해당 제약회사의 제품을 모두 회수한 상태다.

전문가들은 피해 아기들이 미녹시딜 부작용 중 하나인 다모증을 겪고 있다며 복용을 중단하면 증상은 사라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