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8:01 (월)
고령운전자 차에 차인 30대 임산부,두 다리 잃을 위기에도 아기지키려..

고령운전자 차에 차인 30대 임산부,두 다리 잃을 위기에도 아기지키려..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22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지난 19일 부산에서 70대가 운전자 A 씨가 인도에 서 있던 30대 임산부 B 씨를 차로 덮친 사고가 벌어졌다.

이 사고로 두 다리를 크게 다친 임산부는 급히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지난 21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B 씨의 동생이라고 밝힌 C 씨가 "제발 70대 이상 고령 운전자의 자격요건을 강화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올렸다.

C 씨의 글에 따르면 사고를 당한 임산부 B 씨 부부는 난임으로 어렵게 임신에 성공했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사고를 당해 무릎 아래 두 다리가 형태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망가졌다.

C 씨는 "임신부는 두 다리를 크게 다쳐 8시간에 걸친 긴 수술을 받아야 했고 어쩌면 절단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견을 들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불행 중 다행히도 뱃속 태아는 무사하여 아기를 위해 다리가 찢기는 고통에도 무통 주사까지 반려하며 아이를 지키고 있다”라는 다소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C 씨는 “가해자인 70대 운전자는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말을 듣지 않았다고 변명을 한다”라며 울분을 토했다.

이어 “70대 이상 고령운전자의 자격요건을 강화하고 철저하게 관리하여 저희 가족이 당한 이런 비극을 다른 분들은 겪지 않도록 청원하는 바다”라며 동참을 독려했다.

해당 청원은 22일 오후 3시 40분 기준 7900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