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1:03 (금)
주 홍콩 영국 총영사관 직원, 중국서 귀환중 실종..억류된 듯

주 홍콩 영국 총영사관 직원, 중국서 귀환중 실종..억류된 듯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8.2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로 위기인 홍콩에서 주 홍콩 영국 총영사관 직원이 중국에서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홍콩 온라인 매체 '홍콩01'은 주홍콩 영국 총영사관 직원이 중국 본토에서 홍콩으로 돌아오다가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주홍콩 영국 총영사관 직원인 사이먼 정(28)이 지난 8일 홍콩과 인접한 중국 선전(深천<土+川>)으로 갔다가 돌아오던 중 연락이 끊겼다고 그의 여자친구 리 모 씨가 밝혔다.

리 씨에 따르면 지난 8일 정오 무렵 사이먼 정은 비즈니스 회의 참석을 위해 뤄후(羅湖) 검문소를 거쳐 선전으로 갔으며, 같은 날 밤 10시 무렵 자신에게 '고속철에 탔다'는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후 '(홍콩과) 경계를 통과하고 있다'는 문자 등을 보냈으나 그후로는 연락이 끊겨 지금까지 연락되지 않고 있다. 리 씨는 사이먼정이 마지막으로 남긴 메세지는 '나를 위해 기도해달라'였다고 전했다.

이에 리 씨와 사이먼 정의 가족들은 사이먼 정이 중국에 억류된 것으로  보고 있다.

리 씨와 사이먼 정의 가족은 그가 계속 돌아오지 않자 홍콩 경찰에 신고했고, 이에 홍콩 경찰도 중국 당국과 협조하며 수사를 벌이고 있다.

그러나 중국 광저우 철도공안국 선전 공안처는 8일과 9일 사이 웨스트카오룽역에서 누군가 체포된 기록은 없다고 밝혔다.

사이먼 정은 영국 총영사관 스코틀랜드 국제발전국에서 투자 업무를 맡고 있다.

영국 가디언지는 중국 공안은 최근 선전으로 오는 홍콩인에 대한 검문검색을 강화하고 있으며, 이들의 휴대전화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 관련 사진이나 영상을 발견하면 이들을 잡아 가두기도 한다고 전했다.

영국 외교부는 정씨 실종 보도에 극히 우려하고 있으며 광저우와 홍콩 경찰 등에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 외교부는 관련 상황에 대해 알지 못한다는 입장만을 반복해서 내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