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8:01 (월)
<개그콘서트> 강성범X안상태X박성광, 돌아온 레전드의 성공적인 복귀작...새로운 코미디의 장을 열다!

<개그콘서트> 강성범X안상태X박성광, 돌아온 레전드의 성공적인 복귀작...새로운 코미디의 장을 열다!

  • 박은경 기자
  • 승인 2019.08.1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KBS 2TV '개그콘서트'
사진제공 : KBS 2TV '개그콘서트'

[서울=RNX뉴스] 박은경 기자 = 업그레이드 된 ‘개그콘서트’가 일요일 밤 안방극장을 완벽히 사로잡았다.

어제(18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 1011회는 재정비를 끝내고 더 강력해진 웃음과 레전드들의 화려한 컴백으로 무대를 장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콘’의 살아있는 전설 강성범과 안상태의 복귀가 눈에 뛴다. 코미디의 전성기 주역이었던 만큼 그들은 살아있는 입담을 자랑, ‘불편한 삼대’로 꽁트의 새로운 장을 열어 초특급 웃음 폭탄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2년 만에 돌아온 박성광이 기존에 볼 수 없던 새로운 포맷으로 등장, 신선한 재미로 안방극장에 화려한 복귀를 알렸다. 매주 새로운 스토리로 무대에 오를 예정인 그는 공개 코미디 최초 일회용 개그 ‘주간 박성광’으로 등장, 개그우먼 이현정과 뜻밖의 케미를 발산해 강력한 웃음 폭탄을 터트리며 다음 주 새로운 코너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또한 레전드들의 총집합 ‘전설에 먹칠하다! 불후의 분장’은 보는 재미를 더했다. 김대희, 박준형, 박성호, 유민상, 정진하, 양상국이 온몸에 분칠을 한 채로 등장했다. 박준형의 진행을 중심으로 그들은 스머프, 알라딘, 지니, 아바타등 역대급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놀라운 분장으로 좌중을 감탄케 했다.

‘국제유치원’은 세계정세를 꼬집으며 안방극장에 사이다를 선사했다. 일본 수출규제를 겨냥, “재팬싫어!”를 외치며 수위 높은 개그와 거침없는 풍자로 답답했던 국민들의 속을 단번에 소화시키며 안방극장에 유쾌한 한방을 던졌다.

이처럼 획기적이고 기발한 코너들로 돌아온 ‘개그콘서트’ 1011회는 일요일밤 안방극장의 웃음 핵폭탄을 투척하며 현존하는 장수 공개코미디의 명성을 입증했다.

차별화된 수위 높은 재미를 보여줄 ‘개그콘서트’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