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22:59 (화)
스리랑카 축제에 동원된 뼈만 앙상한 코끼리..동물학대 논란

스리랑카 축제에 동원된 뼈만 앙상한 코끼리..동물학대 논란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8.16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코끼리 구호재단 페이스북]
[사진=코끼리 구호재단 페이스북]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스리랑카 페라 헤라 축제에 동원된 코끼리가 뼈만 앙상하게 남은 채로 행진에 동원되는 사진이 공개돼 동물 학대 논란이 일었다.

태국에 본부를 둔 코끼리 구호재단은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뼈만 앙상하게 남은 코끼리 사진 2장과 글을 게재했다.

한 사진에서 페라 헤라 축제를 위해 화려한 의상으로 몸을 가린 채 행진하는 코끼리 모습이, 또 다른 사진에는 갈비뼈가 앙상하게 드러나 가죽만 남을 만큼 마른 코끼리의 모습이 담겼다.

코끼리 구호재단에 따르면 사진 속 이 코끼리는 올해 70살 된 병든 암컷 코끼리 티키리로, 스리랑카 종교 축제 페라 헤라에 동원된 60마리의 코끼리 중 한 마리이다.

[사진=코끼리 구호재단 페이스북]
[사진=코끼리 구호재단 페이스북]

재단은 “티키리는 소음과 불꽃놀이, 담배연기 속에서 매일 밤늦게까지 열흘 내리 퍼레이드에 참여한다. 티키리는 매일 밤 사람들이 축복을 받았다는 기분이 들도록 수㎞를 걷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재단은“축제용 의상을 걸쳤기에 누구도 티키리의 뼈만 남은 몸과 약해진 상태를 볼 수 없고 축제용 마스크 때문에 그의 눈물과 다친 상처, 다리에 채워진 족쇄로 걸음을 옮기는 것도 볼 수 없다”라며 “우리가 다른 삶을 고통스럽게 한다면 어떻게 이러한 의식이 거룩하다고 말할 수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며 비난 여론이 일자 축제 주최 측은 AFP 통신을 통해 "티키리를 폐막 행렬에서 제외했으며, 잘 대접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페라헤라 축제는 스리랑카에서 가장 큰 규모의 축제로 약 20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이 축제는 매년 음력 7월 1일부터 11일간 스리랑카 캔디 지역에서 개최되며 축제 기간 동안 행진을 벌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