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5 18:21 (목)
<너의 노래를 들려줘> 송재림, 김세정을 곁에 두려는 이유 있었다...능청스러운 츤데레부터 1년 전 사건의 중심에 서기까지!

<너의 노래를 들려줘> 송재림, 김세정을 곁에 두려는 이유 있었다...능청스러운 츤데레부터 1년 전 사건의 중심에 서기까지!

  • 주예은 기자
  • 승인 2019.08.15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영상 캡처
사진 제공 :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영상 캡처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송재림이 엔딩의 신 스틸러로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극 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오케스트라 지휘자 남주완으로 분한 송재림이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 제작 JP E&M)에서 강렬한 비주얼과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앞서 남주완(송재림 분)은 오케스트라의 새로운 지휘자로 취임해 변화를 모색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도태되는 단원들은 자르고 새로운 사람들로 채우는가 하면 야외 공연장으로 불러 합주 연습을 해 홍보실장 윤미래(윤주희 분)를 분노케 하는 등 종잡을 수 없는 행동으로 극에 재미를 배가시켰다.

뿐만 아니라 그는 단원들의 불만에도 꿋꿋하게 홍이영(김세정 분)을 오케스트라에서 일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해주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오디션의 대실수에도 합격을 시키고, 질 나쁜 루머가 돌아도 이를 무시하고 그녀를 곁에 두고 있는 상황. 심지어 홍이영을 개인 어시스턴스로 고용해 환영회까지 열어 장윤(연우진 분)에게 함께 있는 걸 보여주려고 해 그가 장윤을 경계하면서 그녀에게 집착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불러오고 있다.

특히 지난 화요일(13일) 방송에서 1년 전 살인사건 현장에 남주완이 나타나 죽은 김이안(김시후 분)을 내려다보는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혼란과 충격을 안겼다. 그는 김이안을 찍은 영상들을 홀로 보고 있거나 홍이영이 그에 대해 물을 때 머뭇거리는 모션을 취해 그도 김이안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것을 암시했다. 이런 가운데 1년 전 직접 사건 현장에 나타나 죽은 김이안과 함께 있는 장면은 대반전을 전하며 새로운 스토리가 탄생할 것이라는 것을 예고했다.

과연 미스터리의 중심에 선 남주완은 어떤 비밀을 가지고 있는지, 홍이영이 잃어버린 기억에서 남주완은 어떤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한껏 자극하고 있다.

극과 극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송재림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만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