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6:07 (화)
DHC 텔레비전,"혐한방송NO", "정당한 비평, 자유로운 언론 활동"

DHC 텔레비전,"혐한방송NO", "정당한 비평, 자유로운 언론 활동"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15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혐한 방송' 논란을 빚고 있는 일본 화장품 DHC의 자회사, DHC 텔레비전이 14일 한국 측 비판에 대해 자신들 방송이 막말이 아니라 정당한 비평이라며 반박문을 냈다.

14일 일본 DHC 텔레비전은 홈페이지에 사장 명의의 입장문을 올리며 자신들의 방송은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비평이며 자유로운 언론 활동이라고 주장했다.

뿐만아니라 프로그램 내용과 무관한 DHC 상품에 대해 불매 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보였다.

또한 DHC텔레비는 한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DHC불매운동에 대해 "상식을 넘어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은 '언론봉쇄'가 아닌가 하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라고 비난했다.

일본의 혐한방송에 대해 지난 13일 김무전 DHC 코리아 대표가 사과문을 통해 혐한 방송 중단을 본사에 요청하겠다고 밝혔으나 DHC텔레비 측은 한국지사장이 멋대로 사과를 해버렸다며 DHC 코리아 대표를 조롱하며 사과문 자체를 부인했다.

그러면서 이들는 한국의 비난으로 자신들의 프로그램이 더욱 화제가 됐다는 설문조사까지 홈페이지에 올리기까지 했다.

이들의 이런 태도는 불매운동을 더 부추기며 화장품 전문매장 뿐 아니라 인터넷 대표 쇼핑몰인 쿠팡과 지마켓까지도 DHC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거나 아예 검색어에서 빼 제품노출을 줄이는 등 더욱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