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6:07 (화)
엑소 중국인 멤버 레이,"하나의 중국 어겼다."삼성과 계약해지

엑소 중국인 멤버 레이,"하나의 중국 어겼다."삼성과 계약해지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14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그룹 엑소의 중국인 멤버 레이가 삼성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어겼다며 모델 계약 해지를 선언했다.

‘하나의 중국’이란 중국 대륙과 홍콩, 마카오, 타이완은 하나이며 따라서 합법적인 중국의 정부도 오직 하나라는 이데올로기다.

13일 레이 측은 웨이보 계정을 통해 “레이가 모델로 활동하는 삼성전자의 글로벌 공식 웹사이트에 국가, 지역 정의가 불분명하다”며 보이콧을 선언했다.

앞서 레이는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의류 브랜드 캘빈클라인이 홍콩을 국가로 표시한 상황에서 계약을 해 비난을 받았다.

이에 레이 측은  ‘하나의 중국’과 관련해 문제가 있는 브랜드가 있다면 위약금을 감수하고서라도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밝히며 캘빈클라인과의 계약을 해지한 바 있다.

삼성 측과의 해지내용이 담긴 레이 측 성명서에는 “우리나라 주권과 영토 보전을 모호하게 한 행위로 중국 동포의 민족감정을 엄중히 손상시켰다”라며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다”라며 ‘하나의 중국’을 강조했다.

레이 측이 지적한 부분은 삼성전자 글로벌 홈페이지 ‘당신의 나라와 지역을 방문하세요(Visit Your Country or Region)’ 페이지에 홍콩과 중국,타이완이 국가로 나란히 표기돼 있는 것을 두고 문제를 삼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레이는 최근 대규모 반(反) 중국 시위가 계속되는 홍콩에서 예정된 콘서트를 취소하기도 했다.

레이의 삼성과의 계약해지 선언 소식을 들은 한국의 누리꾼들은 “레이가 중국 눈치를 보느라 한국을 저버렸다”라며 레이를 비판했다.

또한 누리꾼들은 “중국에서만 활동하길”, “한국에서 활동 안 하려나 보다. 중국 눈치만 보고 한국 눈치는 안 보네”, “삼성 홈페이지 들어가 봤는데 나라 있는 페이지 제목에 지역이라고 같이 돼 있던데 예민하게 반응하는 듯”이라며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중국 후난성 출신인 레이는 지난 2012년 엑소-M 싱글 앨범 ‘What Is Love’로 데뷔했다. 이후 레이는 한국에서 엑소로 활동하며 ‘으르렁’ ‘늑대와 미녀’ 등 다수 타이틀곡을 발표해 인기를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