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1 19:44 (수)
고유정 첫 공판, 법정들어서자 "살인마" 시민들의 분노

고유정 첫 공판, 법정들어서자 "살인마" 시민들의 분노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12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뉴스]
[사진=SBS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12일 오전 10시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고유정의 첫 공판이 열렸다.

이날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이 수감번호 38번이 적힌 연두색 죄수복을 입은 채 모습을 드러내자 방청석이 술렁거렸다.

고개를 숙인채 늘어뜨린 머리로 얼굴을 가린 고유정은 1분 가량 머뭇거리다가 재판장으로 들어섰고 그가 들어서자 시민들은 웅성거리며 일부 시민들은 고유정을 향해 “살인마”라고 소리쳤다.

또한 방청석을 향해 머리카락을 늘어뜨려 얼굴을 가린 고유정에게 시민들은"머리 들어","머리 걷어라"등의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지기도 했다.

이에 재판부는 법정 안이 소란스러워지자 “재판절차가 진행 중이다. 원만한 방청 협조를부탁드린다”라며 시민들에게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날 제주지법은 고유정에 대한 재판을 사상 처음으로 방청권을 선착순으로 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에 이중 피해자 가족과 변호인 등 소송관계인과 취재진에게 미리 배정된 좌석을 제외한 나머지 방청석 자리를 두고 시민들 사이에 방청 경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제주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은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재판장에서 고유정은 본인 확인을 위한 자신의 이름, 주소, 생년월일 등을 답할때도 웅얼거리며 작은 목소리로 답했고 재판장이 “잘 들리지 않는다”고 말하고 나서야 겨우 목소리를 더 키워 대답했다.

또한 ‘국민참여재판을 원하느냐’는 물음에 처음에는 고개를 가로저었고 재차 묻자 아주 작은 목소리로 “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날 공판에서는 고유정이 새로 선임한 사선 변호인이 참석했다.

고씨의 변호인은 고씨가 강씨를 살해한 사실과 살인 이후 두 차례에 걸쳐 시신을 훼손한 것에 대해 인정했으나 여전히 계획적 범행이 아닌 우발적 범행이라는 입장을 고수하며 반박하고 있다.

고씨 측 변호인은 전 남편 강씨가 고씨를 성폭행하려고 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날 오전 10시에 시작된 고유정의 재판은 1시간 20분 만인 오전 11시 20분에 끝이났다. 다음번 공판은 다음달 2일 오후 2시에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