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8:43 (화)
트럼프, 총기난사로 부모 잃은 아기 옆에서 엄지 치켜들고 사진찍어 논란

트럼프, 총기난사로 부모 잃은 아기 옆에서 엄지 치켜들고 사진찍어 논란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8.10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멜라니아 여사 트위터 캡처]
[사진=멜라니아 여사 트위터 캡처]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엘패소 총기난사 사건으로 부모를 잃은 아기 곁에서 엄지손가락을 세우고 사진을 찍어 빈축을 샀다.

현지시간으로 지난9일 CNN과 현지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 내외가 지난 7일 데이턴과 앨페소를 방문한 내용을 보도했다.

지난 주말 데이턴과 엘패소에서 연이어 발생한 총기난사로 3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대통령 내외가 현지를 찾아 피해자를 위로한 것이다.

지난 9일 멜라니아 여사는 “데이턴과 텍사스 엘패소에서 놀라운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며 SNS에 당시 찍은 여러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나 공개된 사진중에 한 사진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해당사진은 엘패소 대학병원에서 총격사건으로 부모를 잃은 생후 2개월된 아기 폴을 멜라니 여사가 안고 그 곁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엄지 손가락을 치켜 세운채 미소짓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폴의 엄마 조던 안촌도(24)와 아빠 안드레(23)는 아이들 학용품을 사려고 엘패소 동부 쇼핑 단지 내 월마트에 들렀다가 총격범 패트릭 크루시어스에 의해 살해됐다. 당시 폴을 안고 있던 조던은 총격의 순간에도 본능적으로 몸을 웅크려서 품안에 폴을 구했다.

이 사연이 알려지자 사진 속 트럼프 대통령의 제스쳐를 두고 사회관계망(SNS)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자들의 슬픔을 공감하지 못한 채 부적절한 포즈를 취했다며 비난의 여론이 빗발쳤다.

민주당 전략가 그레그 피넬로는 “아기가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 촬영에 소품으로 쓰이고 있다”며 비난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폴의 삼촌 인티토 안촌도는 “우리 가족의 비극을 정치화하지 말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두둔했다. 트럼프 지지자라는 그는 형제인 안드레도 생전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폴을 병원으로 데려간 것은 자신이고,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으로 상당한 위로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티토는 “(트럼프 대통령은) 한 명의 인간으로서 애도를 표하기 위해 왔을 뿐”이라며 "이와 관련해 누군가로부터 살해 협박을 받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슬픈 모습을 보이지 않으려 노력하는 가족들을 왜 이해하지 못하느냐”라고 오히려 여론을 질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