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5:08 (화)
[김종배의 시선집중] 박지원 “황교안, 지지율 떨어지자 정치 초짜라 당황”

[김종배의 시선집중] 박지원 “황교안, 지지율 떨어지자 정치 초짜라 당황”

  • 박은경 기자
  • 승인 2019.07.31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은경 기자 = 31일 방송된 MBC 표준FM ‘김종배의 시선집중(이하 시선집중)’에서는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출연해 황교안 대표의 기자간담회 발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시선집중’의 수요일 코너 ‘무릎 탁 도사’는 정치계의 언어 연금술사로 통하는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정치·사회 이슈를 명쾌하고 속 시원하게 짚는다.

30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나는 친박에게 빚진 것이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황 대표의 이 발언에 대해 김종배 진행자가 질문을 던지자, 박지원 의원은 “그러니까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이 없는 거다. 현재 한국당의 모든 언행이 도로박근혜당으로 가고 있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지원 의원은 “‘나는 친박 신세 진 적 없다’ 이 이야기를 구태여 할 필요 없다. 역시 정치 초짜니까 불안한 것 같다”고 언급하면서, “당 지지율이 빠지고, 언론에서도 황교안 지지도, 리더십이 굉장히 흔들리고 있다고 하니 당황 안 해야 하는데 초짜라 당황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의원은 “남경필, 원희룡, 김무성 등 비교적 박근혜 탄핵을 주장했던 분들 ‘이게 보수가 아니다. 새로운 보수, 합리적 보수로 도로박근혜당으로 가선 안 된다’는 모임들, 심지어 신당 창당설까지 나오기 때문에 좀 당황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김종배 진행자가 “유승민, 안철수, 김무성, 원희룡, 남경필 모임 이야기가 나오던데 실제로 그런 움직임이 있는 걸로 알고 있나?”라고 묻자, 박지원 의원은 “저는 (움직임이 있다고) 알고 있다. 보도가 됐다고 하면 정치권에서 상당히 움직였기 때문이다. 이게 황교안 대표한테는 굉장히 어려워지는 거다”라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촛불혁명의 산물로 한국당도 태어났다고 하면 시대에 맞는 개혁을 해나가야 한다. 그런데 (황교안 대표가) 개혁은 하지 않고 자꾸 보수 대통합을 통해 대통령이 되려고 하니까, 대통령 병이 든 거다. 대통령이 되려고만 하니까 ‘게나 고동이나 다 통합하자?’ 이것이 문제”라고 일침을 가했다.

믿고 듣는 진품 시사프로그램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은 평일 오전 7시 20분부터 8시 30분까지 MBC 표준FM(수도권 95.9MHz)과 MBC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되며, 매일 보이는 라디오와 유튜브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