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3:16 (수)
정동하, 팬미팅 성료. “잊지 못할 시간” 소감 눈길

정동하, 팬미팅 성료. “잊지 못할 시간” 소감 눈길

  • 임윤수 기자
  • 승인 2019.07.30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임윤수 기자 = 가수 정동하가 팬미팅 ‘프린스 메이커’를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가수와 뮤지컬배우로 활동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정동하가 지난 28일 팬미팅 '프린스 메이커'를 성황리에 마쳤다.

남다른 컨셉으로 진행된 이번 팬미팅은 정동하의 데뷔곡인 '추억이면'으로 시작을 알림과 동시에 향수를 자극했다. '프린스 메이커'라는 제목에 걸맞게 관객들과 함께 소통하며 머리 끝부터 발끝까지 메이크 오버를 하는 형태로 진행됐으며, 상의, 하의, 신발 등의 착장을 관객 투표와 게임을 통해 선택하는 독특한 방식으로 눈길을 모았다. 이에 셔츠와 타이, 반바지, 쪼리, 가디건, 백팩 등의 착장이 선택되어 영국 초등학생 같은 소년미를 선보이며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기도 했다.

또한 메이크오버 후 소년미가 넘치는 차림으로 지난 25일 공개된 '그게 너였어' 첫 라이브 무대를 부르며 팬들과 소통했다. 특히 팬미팅 중간 중간 깜짝 이벤트로 정동하가 데뷔 이후 때부터 착용한 의상과 애장품을 직접 선물해 의미를 더했다.

끝으로 앵콜 곡 '밤이 두려워진 건'을 해군 제복과 함께 열창하며 관객 한 사람 한 사람과 하이터치회를 진행해 뜻깊은 팬미팅을 마무리 지었다.

소속사 뮤직원컴퍼니 측은 "팬분들과 뜻깊은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나도 기쁘게 생각한다. 자리에 와주시고 잊지 못할 시간을 함께 해주셔서 모든 팬분들께 감사 드린다. 넘치는 사랑을 주신 만큼 그 사랑과 마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음악하겠다."고 정동하의 소감을 전했다.

정동하는 데뷔 이후 드라마 OST, 뮤지컬, 불후의 명곡, 라디오프로그램 진행자 등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콘서트를 통해서 라이브 가수로서의 진면목과 함께 명품 보컬리스트라는 칭호를 받았다.

또한 뮤지컬 '투란도트'에서 국내 최초 동유럽 라이선스 초연으로 개막한 ‘DIMF’의 대표작, 뮤지컬 ‘투란도트’ 칼라프 왕자 역의 정동하가 올해의 스타상을 수상하는등 끊임 없는 행보로 업적을 남기고 있다.

한편, 정동하는 지난 28일 성황리에 팬미팅을 마무리 했다.

[자료제공 = 뮤직원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