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21:08 (화)
소재원 작가, 일본 경제보복에 분노! 작품 무료 배포

소재원 작가, 일본 경제보복에 분노! 작품 무료 배포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7.2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PF컴퍼니, '알라딘' 화면 캡쳐)
(사진 = PF컴퍼니, '알라딘' 화면 캡쳐)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영화 ‘비스티보이즈’, ‘소원’, ‘터널’,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의 소재원 작가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분노하며 자신의 소설을 전자책으로 무료 배포하겠다고 나섰다.  

사회 부조리에 대한 관심을 작품에 투영하며 사회참여적인 작품을 써온 소 작가는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본의 경제보복에 분노하며 제 작품을 무료로 배포합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일본이 얼마나 큰 죄를 저질렀는지 모두가 알고 계시겠지만 자세히 알고 계신 분들은 많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자신도 작품을 집필하기 전에는 그랬지만, “작품을 집필하면 할수록 일본의 만행이 끔찍했고 분노했다. 도저히 사람으로 할 수 없는 일들을 자행한 그들의 과오를 마주하며 치가 떨리는 증오와 두려움에 직면할 때가 수도 없이 찾아왔다.”고 밝혔다.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등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일본제품 불매운동, 일본여행 취소 등 국민들의 고조된 반일감정과 분노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소 작가는 일제 강점기 소년소녀의 꿈과 순정을 빼앗아간 일본의 만행을 소설로 엮은 자신의 장편소설 <그날>을 전자책으로 무료 배포하며 분노 표출의 또 다른 차원으로 일본의 과거 역사 알리기에 나선 셈이다.  

특히 “작품을 홍보할 목적이 조금도 없다.”라며 “정당성을 갖기 위해 출판사와 협의 하에 종이책 절판과 함께 예스24, 교보문고, 알라딘, 네이버, 리디북스 등 각종 온라인 서점에 무료로 다운로드해서 볼 수 있도록 전자책으로만 남겼다.”며 무료 배포의 순수한 의도와 진정성을 호소했다.  

한편, 소설 <그날>의 전자책 무료 배포 결정 게시 글에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텐데 멋지다”, “소름 돋음”, “무조건 본다”, “닥추” 등 다양한 추천 댓글이 달리고 있는 가운데 하루 만에 조회수 11만을 넘기며 네티즌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