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8:29 (금)
'영국판 트럼프' 존슨, 국민 투표로 새 총리로 당선...브렉시트 사태 난항 예고

'영국판 트럼프' 존슨, 국민 투표로 새 총리로 당선...브렉시트 사태 난항 예고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7.2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영국판 트럼프'라고 불리는 전 외무장관 보리스 존슨이 새 총리로 당선되어 77대 영국 총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런던 시장 출신이자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지지자인 존슨은 테리사 메이로부터 이 칭호를 이어 받는다. 

테리사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사태를 마무리 짓지 못하고 사퇴했으며,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함의안을 앞장서 반대하던 존슨이 총 9만 2153표를 얻으며 당선되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존슨의 당선을 축하했다.

한편, 보리스 존슨는 사생활이 여러 차례 구설수에 올랐었기 때문에 이번 당선에 대해 많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