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21:13 (화)
<변신> 통해 구마사제 역할로 변신한 배성우, 세밀한 캐릭터 분석력, 소름 돋는 열연, 그리고 깊은 고민과 노력까지!

<변신> 통해 구마사제 역할로 변신한 배성우, 세밀한 캐릭터 분석력, 소름 돋는 열연, 그리고 깊은 고민과 노력까지!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7.22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8월 21일(수) 개봉하는 올여름 가장 무서운 공포스릴러 <변신>에서 구마사제 중수 역할을 맡은 배성우가 지금까지와는 결이 전혀 다른 연기로 관객들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배성우는 드라마 [라이브]의 휴머니스트 오양촌, 영화 <안시성>의 든든한 부관 추수지, <더 킹> 두 얼굴의 검사 역할까지 명품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다. 그랬던 그가 <변신>에서 그 동안 우리가 알아왔던 배성우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를 풍겨 관객들의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배성우는 <변신>에서 죄책감을 안고 살아가는 구마사제 중수 역할을 위해 노력에, 노력을 더해 좀더 깊이 있고 완성도 있는 캐릭터를 구축했다.

지난 제작보고회에서도 배성우는 “<변신>의 중수 캐릭터는 관객들에게 공감을 사는 것이 중요했다. 그래서 현실적인 연기, 오직 중수 본연의 내면을 이해하는데 집중했다”고 전했다.

배성우는 영화 속에서 악마가 숨어든 가족을 관찰하는 과정에서 놀라운 집중력과, 날카로움을 보여준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분위기를 이끌어가고 편안하게 만들어 아역배우가 많은 영화 현장의 따뜻한 형 노릇을 하기도 했다는 후문. 김홍선 감독은 “그는 내가 만난 사람 중에 가장 노력한다.

정말 열심히 하기 때문에 좋은 연기가 나올 수밖에 없는 배우다. 또한 중수 캐릭터를 분석하고 소화하는 능력이 정말 뛰어나, 즐겁게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변신>에서 선보일 소름 돋는 열연은 관객들이 믿고 봐도 될 그것이다.

영화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스릴러. 전에 없던 신선한 설정과 배우들의 빈틈없는 연기가 만난 영화 <변신>은 2019년 8월 21일(수), 새로운 체험형 공포스릴러를 보여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