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21:47 (토)
만취 상태로 승객 태운 50대 택시기사 입건

만취 상태로 승객 태운 50대 택시기사 입건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7.13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만취한 상태로 승객을 태우고 운행한 50대 택시 기사가 경찰에 적발됐다.

13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법인 택시기사 A(54)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12일 오후 11시쯤 음주 상태로 손님을 태운 채 운행하다가 서울 관악구의 편도 2차선 도로에서 단속 중인 경찰에 적발됐다.

음주측정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8%로, 면허취소(0.08%) 수준이었다.

A씨의 음주운전 사실을 알게된 승객은 A씨를 향해 강하게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앞서 2004년 처음 음주운전이 적발된 후 지금까지 총 3차례나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우선 귀가 조처하고, 면허 취소 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A씨를 다시 불러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음주운전 단속기준을 강화한 이른바 ‘제2 윤창호법’이 시행되면서 면허정지 기준은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에서 0.03% 이상으로, 면허취소는 기준은 0.1% 이상에서 0.08% 이상으로 강화됐다. 또한 음주단속 적발 면허취소 기준도 종전 3회에서 2회로 강화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