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3 00:28 (토)
한밤중 차량향해 둔기 휘두른 40대 남성 경찰에 검거

한밤중 차량향해 둔기 휘두른 40대 남성 경찰에 검거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7.12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찰공식로고]
[사진=경찰공식로고]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한밤중에 마주친  승용차를 쫓아가며 둔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은 지난 8일 자정쯤 경남 사천의 한 주택가 도로 왕복 2차로에서 승용차를 쫓아 둔기를 휘둘러 위협한 혐의로 48살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당시 차량 안에는 30~40대 여성 3명과 초등학생이 모임을 마친 뒤 차를 타고 귀가중이였다.

그러던 중 해당 차량은 둔기를 든 A씨와 맞딱뜨렸다. 손에 둔기를 들고 차량으로 다가온 A씨는 다짜고짜 차량을 향해 둔기를 휘둘렀고 이에 놀란 차량은 후진하며 달아났다. A씨는 달아나는 차량을 100미터 가량을 쫓아가며 재차 둔기를 휘둘렀다.

차 안의 여성들은 비명을 지르며 계속 후진하다 다른 차와 부딪힌 뒤 멈춰 섰다.

여성들은 경찰에 신고한 뒤 차량에서 경적을 울리며 경계했고 경적소리를 듣고 모인 주민들을 보자 A씨는 둔기를 버린채 위협적인 행동을 멈추고 주변에 머물렀다.

신고를 받고 4분만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붙잡힌 A씨는 “둔기를 들고 있지 않았다”라며 거짓말을 했다. A씨는 검거당시 술에 취해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 차량의 블랙박스를 확인해 A씨 진술이 거짓임을 확인했다.

A씨는 경찰에 “들고 있던 둔기는 경찰이 오기 전 던져버렸다”며 “다툰 아내가 그 차에 있는 줄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경찰은 피해여성들의 조사가 끝나기도 전에 A씨의 인적사항 등 만 파악한 뒤 귀가조치 시켜 피해자들의 반발을 산것으로 전해진다.

피해 여성중 1명은 정신적인 고통으로 현재 입원중이다.

경찰은 A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보강 수사를 거쳐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