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3 00:28 (토)
'성폭행 혐의'강지환,검은 마스크로 얼굴 가린채 묵묵부답

'성폭행 혐의'강지환,검은 마스크로 얼굴 가린채 묵묵부답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7.12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뉴스]
[사진=KBS1TV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12일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를 받는 강지환(본명:조태규 42)이 영장실질심사를 받으러 법원으로 향했다.

이날 강지환은 오전 10시경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열리는 수원지방법원으로 가기 위해 경기 분당경찰서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강지환은 흰색 티셔츠에 검은색 바지, 회색 카디건에 검정색 모자를 눌러쓰고 검정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채 손에는 수갑을 찬 모습이였다.

강지환이 호송차에 오르기 전까지 많은 기자들이 질문을 했음에도 강지환은 침묵을 지킨채 아무런 답변도 하지않았다.

법원은 오전 11시부터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강지환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밤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만일 영장이 기각되면 강지환은 수갑을 풀고 집으로 귀가하게 된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소속사 외주 여성 스태프인 A씨, B씨와 함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에 위치한 자신의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 씨 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날 오후 10시 50분께 강 씨를 긴급체포했다.

강씨는 두차례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것은 기억나지만, 그 뒤 일들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두 피해여성들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된다며 혐의 입증이 가능하다고 보고, 전날 오전 강씨에 대해 준강간죄와 강제추행죄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