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7:26 (화)
서울 기름값 1천600원 아래로…한 달째 하락

서울 기름값 1천600원 아래로…한 달째 하락

  • 최재서 기자
  • 승인 2019.06.29 0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넷째 주 전국 평균 휘발윳값 ℓ당 11.3원 내린 1천501.2원

서울 기름값 1천600원 아래로…한 달째 하락[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기름값 1천600원 아래로…한 달째 하락[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서울 평균 휘발윳값이 1천600원 아래로 내려갔다. 하락세는 한 달째 이어지고 있다.

2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넷째 주 주간 단위 서울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9.0원 내린 1천591.3원이었다.

다만 여전히 전국 평균 가격 대비 ℓ당 90.1원 높은 수준으로 격차도 전주(87.8원)보다 늘었다.

이날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ℓ당 11.3원 하락해 1천501.2원을 기록했다. 지난 27일에는 하루 단위 전국 휘발유 가격이 처음 1천500원 선 밑으로 떨어졌다.

가장 기름값이 저렴한 것으로 조사된 대구 휘발유 가격은 ℓ당 1천473.5원으로 전주보다 12.5원 내렸다.

상표별로는 가장 비싼 SK에너지가 ℓ당 1천514.4원이었고, 가장 저렴한 알뜰주유소는 1천477.6원이었다.

휘발윳값은 이달 첫째 주부터 줄곧 하락세를 이어오고 있다. 하락 폭은 ℓ당 1.2원, 7.4원, 15.1원 순으로 커지다 다시 소폭 완만해졌다.

경유 가격은 전주 대비 ℓ당 11.3원 내린 1천363.7원이었다. 액화석유가스(LPG) 차 연료인 자동차용 부탄도 ℓ당 0.2원 내린 851.4원으로 조사됐다.

한국이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전주에 이어 배럴당 2.3달러 오른 64.0달러였다. 지난 둘째 주부터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한국석유공사는 "미국 원유재고 및 원유생산 감소와 석유수출국기구(OPEC) 감산 연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국제 유가가 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제 유가는 통상 2∼3주의 시차를 두고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따라서 내주부터는 휘발유 가격의 다시 하락세가 주춤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