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0:30 (목)
北최선희, 트럼프 DMZ회동제안 수용 시사…"의미있는 계기될 것"

北최선희, 트럼프 DMZ회동제안 수용 시사…"의미있는 계기될 것"

  • 최선영 기자
  • 승인 2019.06.2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시간 15분 만에 담화로 신속 대응…"흥미로운 제안"
"공식제기 못받았다"…나올 수 있도록 '명분' 요청한 셈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2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만남 의사와 관련해, 공식 제의를 받지 못했으나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최선희 제1부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오늘 아침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남조선을 방문하는 기회에 비무장지대에서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와 만나 인사를 나누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제기를 받지 못하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북미)수뇌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들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관계를 더욱 깊이하고 양국관계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런 입장은 북미 정상의 DMZ 회동에 대해 비공식적인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나 발언이 아닌 공식적 절차로 제의할 경우 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측에 김 위원장이 만날 수 있게 명분을 마련해달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행보가 주목된다.

이 과정에서 남한 정부가 남북공동연락사무소나 비공개 채널 등을 통해 북미간의 중간에서 소통로 역할을 할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이번 담화를 발표한 최 제1부상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직후부터 사실상 김정은 위원장의 '입' 역할을 해왔다는 점에서, 이번 발표는 김정은 위원장의 입장을 대변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 제1부상의 담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DMZ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의사를 밝힌 지 5시간 15분 만에 발표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회담을 포함해 아주 중요한 몇몇 회담을 가진 후에 나는 일본을 떠나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으로 떠날 것"이라며 "그곳에 있는 동안 북한 김 위원장이 이것을 본다면, 나는 DMZ에서 그를 만나 악수하고 인사(say Hello)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