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07:55 (일)
아시아나·에어서울 1년새 항공안전성 '노란불'…A→C등급

아시아나·에어서울 1년새 항공안전성 '노란불'…A→C등급

  • 김동규 기자
  • 승인 2019.06.2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항공교통서비스 평가'…에어부산·티웨이 안전성 'A등급'

광주공항 활주로 아시아나 여객기 수습 착수(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9일 광주공항 활주로에서 착륙 도중 앞바퀴가 파손된 아시아나 여객기 수습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고 당시 승객 111명이 타고 있었는데 부상자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019.4.9
광주공항 활주로 아시아나 여객기 수습 착수(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9일 광주공항 활주로에서 착륙 도중 앞바퀴가 파손된 아시아나 여객기 수습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고 당시 승객 111명이 타고 있었는데 부상자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019.4.9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아시아나항공[020560]과 에어서울이 항공운송서비스 평가 안전성 부문에서 국내 항공사 중 가장 저조한 성적표를 받았다. 두 항공사는 전년보다 평가 등급이 2단계나 떨어졌다.

국적 항공사 정시성은 대부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고, 소비자 보호 부문에서 에어부산[298690]이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는 28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8년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진행하는 이 평가는 ▲ 정시성 ▲ 안전성 ▲ 소비자 보호 충실성 ▲ 공항서비스 등 정량평가와 이용자만족도 정성평가로 이뤄졌다.

국내 항공사만 놓고 보면, 국제선 정시성 부문에서 모든 항공사가 A등급(매우우수)을 받았고, 국내선 정시성은 모두 B등급(우수)을 받았다.

항공운송서비스 평가 결과[국토교통부 제공]
항공운송서비스 평가 결과[국토교통부 제공]

안전성 부문에서는 희비가 엇갈렸다.

에어부산과 티웨이항공[091810]이 A등급을 받아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고, 대한항공·이스타항공·제주항공·진에어가 B등급을 받았다.

아시아나항공과 에어서울은 C등급(보통)으로 가장 낮은 성적표를 받았다.

특히 두 항공사는 전년(2016∼2017년) 평가에서는 A등급이었다가 1년 사이 등급이 두 계단이나 떨어져 안전 분야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평가에서 안전성은 항공사 사고율, 안전 관련 과징금 및 항공종사자 처분 건수, 항공사 안전문화 등을 종합해 등급을 산출했다.

소비자 보호 부문에서는 대한항공·에어서울·이스타항공·진에어·티웨이항공이 A등급을, 아시아나항공·제주항공이 B등급을 받았다.

제주행 비행기 엔진 이상으로 김포공항 회항(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1일 경찰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4분 김포공항에서 이륙해 제주공항으로 향하던 KE1203 대한항공 항공기가 공중에서 엔진에 이상이 생겨 긴급 회항했다. 사진은 11일 서울 김포공항 국내선 모습. 2019.4.11
제주행 비행기 엔진 이상으로 김포공항 회항(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1일 경찰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4분 김포공항에서 이륙해 제주공항으로 향하던 KE1203 대한항공 항공기가 공중에서 엔진에 이상이 생겨 긴급 회항했다. 사진은 11일 서울 김포공항 국내선 모습. 2019.4.11

에어부산은 가장 저조한 미흡(D등급)을 받았다.

이는 작년 11월 발생한 '기내 장시간 대기 사태'로 인해 과태료를 부과받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

공항서비스 평가에서는 국내 대부분 공항이 수속절차 신속성이나 수하물처리 정확성 부문에서 A등급을 받았다.

공항이용 편리성 부문에서는 인천공항이 유일하게 A등급을 받았고, 김포·김해·제주공항은 B등급, 청주·대구공항은 C등급에 그쳤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