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4:59 (화)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과거 채무논란에 사과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과거 채무논란에 사과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9.06.26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현석 씨 인스타그램]
[사진=강현석 씨 인스타그램]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개그맨 이승윤의 매니저 강현석 씨가 과거 채무관계로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난해 이슈였던 공중파 프로그램에 나온 연예인 매니저가 2014년 12월과 2015년 1월 총 두 번에 걸쳐 60만원이 넘는 돈을 빌리고 연락을 끊었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글을 통해 "재판까지 진행하며 고생했고, 채권추심까지 진행했다"면서 증거를 함께 공개했다. 또한 작성자는 "K의 부모를 만나는 등 과정을 거친 뒤 돈을 받았으나 사과는 하지 않았다"라며 사과를 바라는 마음에 글을 게재했다고 밝혔다.

이에 해당 연예인 매니저가 MBC '전지적 참견시점'을 통해 얼굴을 알린 개그맨 이승윤의 '훈남'매니저 강현석 씨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26일 강현석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먼저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글의 내용과 같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했다.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다"라고 과거의 잘못을 인정했다.

또한 "해당 글을 수십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다"라며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다"라고 반성했다.

또 강 씨는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 할 수 없음을 알고 있다"라며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다.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이번 일로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의 사과 전문.

강현석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내용은 사실입니다.

글의 내용과 같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하였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습니다.

해당 글을 수 십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습니다.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 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입니다.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