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4:42 (수)
원신연 감독의 영화 '봉오동 전투', “저항의 역사, 승리의 역사를 이야기하는 영화”...묵직한 울림을 전한다

원신연 감독의 영화 '봉오동 전투', “저항의 역사, 승리의 역사를 이야기하는 영화”...묵직한 울림을 전한다

  • 임윤수 기자
  • 승인 2019.06.2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봉오동' 전투 스틸
영화 '봉오동 전투' 촬영모습

[서울=RNX뉴스] 임윤수 기자 = <세븐 데이즈>, <용의자>, <살인자의 기억법> 등의 작품들로 속도감 있는 전개와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서스펜스를 담아내며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인정받아 온 원신연 감독이 첫 역사물인 <봉오동 전투>로 장르 확장에 나선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다.

<봉오동 전투>는 독립군 연합군이 일본 정규군을 상대로 첫 승리를 쟁취한 ‘봉오동 전투’를 처음으로 영화화한 작품이다. 독립을 위해 목숨 바친 특정 영웅에 주목한 기존 작품들과 달리 이름조차 기록되지 않은 수많은 영웅들의 사투와 승리를 복기한다. 또한 “지금까지 영화들이 대부분 피해의 역사, 지배의 역사, 굴욕의 역사에 대해 다뤘다면 <봉오동 전투>는 저항의 역사, 승리의 역사에 대해 본격적으로 이야기하는 영화다”고 설명한 원신연 감독은 모두가 힘을 합쳐 일궈낸 첫 승리로 억압과 탄압이 아닌 저항의 역사를 이야기하며, 일제강점기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

“가슴으로 받아들이기 전 몸이 먼저 반응했다. 내가 마치 그 시대 독립군이 된 기분이었다”며 시나리오를 처음 읽던 순간을 회고한 원신연 감독은 <봉오동 전투>는 반드시 해야만 했던 프로젝트였다고 말한다. 당시 발행됐던 독립신문, 홍범도 일지 등 각종 문서 기록은 물론 독립군 후손을 비롯한 역사학자, 동북아역사재단과 같은 전문가들의 자문을 통해 봉오동 골짜기에 묻힌 이야기의 모든 것을 연구한 원신연 감독.

원신연 감독
원신연 감독

그는 철저한 고증을 통해 첫 승리의 역사를 스크린에 부활시켰다. 오랜 시간 공들여 완성한 역사적 배경에 영화적 재미와 완성도를 기하는 것도 간과하지 않았다. 일본군에 비해 모든 것이 열세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무덤이 될 수도 있는 봉오동 지형을 활용해 승리를 일궈낸 독립군의 뜨거웠던 순간은 감독의 연출력으로 재탄생했다.

원신연 감독의 장기인 속도감 있는 액션에 스릴이 더해져 독립군의 목숨 건 전투가 박진감 넘치게 완성됐다.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았던 독립군의 저항 정신과 치열했던 전투의 순간을 고스란히 담아낸 그의 뜨거운 열정은 99년 전 봉오동의 승리를 되살려내며 우리에게 벅찬 전율을 선사할 것이다.

원신연 감독이 전하는 독립군의 역사적인 첫 승전보는 오는 8월 영화 <봉오동 전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