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13:02 (금)
배우 정정아, "개그부터 연기까지 끊임없이 진화하는 만능 엔터테이너"

배우 정정아, "개그부터 연기까지 끊임없이 진화하는 만능 엔터테이너"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9.06.2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지난 24일 '박선웅의 블루카펫'에는 여섯번째 손님으로 배우겸 모델 정정아가 출연했다.

이날 정정아는 화사한 핑크색 꽃무늬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방송인 겸 배우 정정아다."라고 밝게 인사했다.

박선웅 앵커가 정정아의 학력 및 필모그래피에 대해 이야기하자 정정아는 "서울 예술대학에서 연극을 전공하고 다른 대학에서 영화를 전공했다."라며 "꾸준히 연기에 관한 것을 공부했다."라고 밝혔다.

박선웅은 또 정정아가 배우로는 이색적으로 "한식조리사 자격증"이 있다는 것에 놀라워하자 정정아는 "KBS에서 '산넘어 남촌에는'이라는 드라마를 5년간 했다. 당시 처녀에서 나중에 종가집 며느리가 됐는데 요리도 해야되서 따게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선웅은 '데뷔는 어떻게 했나?'라고 질문했고 정정아는 "이정열이라는 가수의 뮤직비디오로 처음 데뷔했는데 이름을 알리게 된건 MBC 개그프로를 하면서 이름이 알려져 많이 알아봐주셨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개그우먼으로 알고 계신분들이 많다."라고 말했다.

배우 정정아 [사진=RNX TV 제공]
배우 정정아 [사진=RNX TV 제공]

박선웅은 "골프웨어 광고 모델까지 하게 된 동기를 묻자 정정아는"여러 브랜드를 맡아서 하시는 전무님이 계시는데 여성골프웨어 전문모델을 찾는다고 하시더라.그래서 '나도 할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전무님 사무실을 찾아가 설득시켰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정아는 "저에게는 돈을 버는 것도 중요했지만 새로운 경험을 쌓는 것도 굉장히 중요했고 프로필을 만드는게 중요했다."라며"그리고 한번 도전해보고 싶었다."라고 모델을 하려고 했던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어 "그런데 직원들이 회의에서 전원이 반대했다고 하더라"라며 "반대 이유중 하나가 '이미지가 좀 개그스럽지 않냐'라는 의견이 있어서 모델에 제 이름이 들어가지 않아도 되고 진지하게 임하고 싶다고 말씀드려서 다행히 기회를 주셨다."라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박선웅은 정정아에게 "드라마를 참 많이 하셨다."라며 "'야인시대', '안녕하세요', '하느님', '산넘어 남촌에는' 등을 열거하자 정정아는 "개그를 하다가 정극을 하고 싶어서 종가집 며느리 역할(드라마 '산넘어 남촌에는')을 5년 했는데 그리고 나니 저는 코믹한 배우도 아닌 정극배우도 아닌 애매모호한 상태가 되어있었다. 그래서 많은 딜레마에 빠졌었다."라고 밝히며 "그때 스스로 개그를 한것에 대해 굉장히 후회를 많이 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정장아는 "누가 '개그우먼 정정아씨 아니세요?'라고 물으면 그게 그렇게 스트레스가 됐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고보니 나를 개그우먼으로 봐주시든 연기자로 봐주시든 그게 참 감사한 일이더라."라고 말했다.

'박선웅의 블루카펫' 배우 정정아 [사진=RNX TV 제공]

이어 그는 "개그를 했던 것도 연기를 했던 것도 나이기에 뭐라고 불려지건 감사한 일이더라."라고 덧붙였다.

앞으로의 근황에 대해 정정아는 "현재 KBS드라마 '퍼퓸'에서 주인공 디자이너와 계속 티격태격하는 역할을 맡았다."라고 밝히며 곧 케이블TV에서 연기하는 MC로 인사드리게 될거 같다."라고 전했다.

또 정정아는 "정정아 마켓에서 팔고 있는 뷰티풀제이제이라는 디퓨저 개인사업을 2015년부터 하고 있다."고 밝히며 수익금의 일부를 기부하고 있다. 봉사단체 활동도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정정아는 시청자분들께 "그동안 코미디로 연기로 방송을 통해 20년이 넘게 시청자분들을 만나왔는데 오늘 특히나 너무 소중한 시간이었다. 여러분께 항상 따뜻하게 다가서는 배우가 되겠다."라며 많이 응원해주시고 '박선웅의 블루카펫'도 많이 사랑해달라"며 당부의 말을 잊지 않았다. 

한편 '박선웅의 블루카펫'은 RNX TV와 한국경제 TV가 공동 제작하며 종합편집에는 (주)원탑스튜디오가 참여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