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9:31 (수)
세계로 뻗어 나가는 ‘복면가왕’ BTS부터 휘트니 휴스턴까지! 선곡부터 기대 만발

세계로 뻗어 나가는 ‘복면가왕’ BTS부터 휘트니 휴스턴까지! 선곡부터 기대 만발

  • 박은경 기자
  • 승인 2019.06.21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은경 기자 = 오는 일요일(23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막강한 가왕 후보 JK 김동욱과 송가인을 꺾고 2연승 수성에 성공한 가왕 ‘나이팅게일’과 여기에 도전장을 내민 8인의 듀엣 무대가 펼쳐진다.

판정단으로는 위너의 강승윤, 러블리즈 미주&예인, 음악 프로듀서이자 방송인인 유재환이 합류했으며, 매번 뛰어난 선곡으로 화제를 모았던 ‘복면가왕’이 다시 한 번 다양한 선곡과 편곡으로 귀 호강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퀸, 비욘세, 셀린 디온 등 레전드 팝 가수의 곡으로 이미 여러 ‘미친 팝 듀엣’이 탄생한 가운데, 이번엔 ‘팝의 여왕’이라 불리는 휘트니 휴스턴의 ‘그레이티스트 러브 오브 올(Greatest Love of All)’을 선곡한 듀엣 무대가 좌중을 압도했다. 뛰어난 가창력을 요구하는 곡임에도 불구하고, 한 치의 양보도 없이 소화해낸 두 복면 가수의 막상막하의 실력에 모두가 감탄사를 내비쳤다는 전언이다.

또한 허를 찌르는 반전 듀엣으로 색다른 재미를 예고하기도 했다. 두 남성 복면 가수는 걸그룹 러블리즈의 ‘아츄(Ah-Choo)’를 깜찍한 율동과 함께 남자 버전으로 멋지게 소화해내 주목받았다. 이에 원곡 작곡가 윤상과 곡의 주인공 러블리즈 멤버 미주&예인 역시 의외의 선곡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전 세계가 열광하는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의 ‘페이크 러브(FAKE LOVE)’를 강렬한 편곡과 함께 솔로곡으로 재해석한 무대부터 국적과 장르를 가리지 않는 듀엣 무대까지 복면 가수들의 화려한 무대는 일요일(23일) 오후 5시 MBC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