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22:03 (목)
‘구해줘2’ 첫 만남과 같은 곳에서 천호진과 재회한 엄태구...전세 역전 시킬 수 있을까?

‘구해줘2’ 첫 만남과 같은 곳에서 천호진과 재회한 엄태구...전세 역전 시킬 수 있을까?

  • 박은경 기자
  • 승인 2019.06.1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OCN
사진제공= OCN

[서울=RNX뉴스] 박은경 기자 =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둔 ‘구해줘2’ 엄태구와 천호진이 비극의 시작이었던 첫 만남 장소에서 재회한다. 이들의 대립은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까.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극본 서주연, 연출 이권, 이승훈, 제작 히든시퀀스, 총 16부작) 지난 방송에서 경석(천호진)의 꾐에 넘어간 동생 영선(이솜)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주점 아드망에 간 민철(엄태구). 그러나 그가 경석의 수하들과 몸싸움을 벌이는 사이, 정작 영선을 구한 사람은 몰래 아드망에 온 철우(김영민)였고, 뒤늦게 쫓아갔지만 오히려 영선에게 돌덩이로 머리를 가격당해 정신을 잃었다. 그 시각에도 경석을 향한 월추리 마을 사람들의 맹신은 날로 광적으로 변해가고 있었다. 그러나 위기는 곧 기회가 될 수 있다. 본방송에 앞서 카페 아이리스에서 민철과 경석이 재회한 스틸컷이 공개돼 기대를 갖게 한다.

민철과 경석이 처음 만났고, 갈등이 시작됐던 카페 아이리스. 그곳에서 민철은 경석의 거짓 가면을 알아봤고, 이에 경석은 처음으로 본색을 드러내 민철의 머리를 벽돌로 가격하고 유유히 사라졌다. 이후 경석은 월추리에서 자신의 입지를 넓혀가며 마을 사람들을 사로잡았고, ‘신앙공동체’를 통해 사람들의 수몰 보상금을 가로챌 계획은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었다. 그러나 그의 진짜 계획을 눈치챈 민철 역시 최후의 반격을 준비하고 있다.

오늘(19일) 공개된 스틸컷엔 증오에 찬 눈빛으로 누군가를 내려다보는 민철과는 반대로 여유로운 표정으로 상대를 자극하듯 웃고 있는 경석이 담겼다. 이들의 재회는 어떻게 이뤄졌을까. 사전 공개된 13회 예고 영상에서 경석이 영선에게 독한 약물을 먹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민철. “형님 지금 월추리 가면 최장로인가 뭔가 그놈들한테 맞아 죽어요”라며 걱정하는 수달을 뒤로한 채, “나는 그래도 이제 끝을 봐야겠다”라고 굳센 의지를 밝혔다. 수달의 말처럼 모든 면에서 열세인 상황에서 민철은 경석을 만나 이를 어떻게 반전시킬까.

‘구해줘2’ 제작진은 “오늘(19일) 밤, 민철이 새로운 계획을 가지고 경석을 향한 마지막 반격을 시작한다”고 밝히며, “나 홀로 맞서기 어려워진 민철이 경석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된 파출소장 필구와 협력할 수 있을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달라"고 귀띔해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구해줘2’ 제13회, 오늘(19일) 수요일 밤 11시 OCN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