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8:34 (월)
신두리 해변서 내달 13∼14일 태안 국제 모래조각 페스티벌

신두리 해변서 내달 13∼14일 태안 국제 모래조각 페스티벌

  • 이은파 기자
  • 승인 2019.06.18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래 썰매 타기·맨손 물고기 잡기 등 행사도 다채

제16회 태안 국제 모래조각 경연대회 장면[태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제16회 태안 국제 모래조각 경연대회 장면[태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태안=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해변 예술의 백미로 꼽히는 모래조각 묘미를 만끽할 수 있는 태안 국제 모래조각 페스티벌이 다음 달 13∼14일 충남 태안군 원북면 신두리 해수욕장에서 열린다.

신두리 해수욕장은 천연기념물 제431호로 지정된 국내 최대 규모 해안 모래언덕(사구)이 있는 곳이다.

올해로 17회를 맞는 이 페스티벌은 모래조각 경연대회(14일), 모래 썰매 타기(13∼14일), 맨손 물고기 잡기(13∼14일), 물총 게임(14일), 모래 탑 쌓기(14일) 등으로 진행된다.

모래조각 경연대회에는 국내외 60팀 400여명이 참가, 실력을 겨룬다.

참가신청은 다음 달 3일까지 받는다. 참가비는 없으며 대상 1팀 100만원, 최우수상 2팀 각 70만원, 우수상 3팀 각 50만원, 인기상 5팀 각 20만원, 특별상 5팀 각 10만원을 준다.

특히 올해에는 13일 오전 10시부터 1박 2일 일정의 캠핑프로그램도 마련돼 관광객들에게 한 여름밤의 낭만과 추억을 제공하게 된다.

캠핑프로그램 참가신청은 다음 달 3일까지 선착순 60팀을 받으며, 참가비는 1만원이다.

제16회 태안 국제 모래조각 경연대회 장면[태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제16회 태안 국제 모래조각 경연대회 장면[태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이한규 관광진흥과장은 "자연, 모래, 사람이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여름 바다의 향연이 될 것"이라며 "많은 관광객이 신두리 해수욕장을 찾아 낭만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 041-670-269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