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8:34 (월)
'붉은 수돗물' 피해학교 151개로 늘어…급식 20일째 차질

'붉은 수돗물' 피해학교 151개로 늘어…급식 20일째 차질

  • 최은지 기자
  • 승인 2019.06.18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는 생수로 급식…대체급식 학교 66곳→11곳으로 줄어

급식실 적수로 까맣게 변한 마스크[연합뉴스 자료사진]
급식실 적수로 까맣게 변한 마스크[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가 인천 서구와 영종도에 이어 강화도까지 확산하면서 150여개 학교 급식이 20일째 차질을 빚고 있다.

다만 빵이나 우유 등으로 대체급식을 하는 학교가 10여곳으로 크게 줄어들면서 안전성이나 물량 확보에 대한 우려는 다소 잠잠해진 상황이다.

18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기준 붉은 수돗물 피해학교는 서구·영종도·강화군 내 초·중·고등학교와 유치원 151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생수를 사들여 급식을 만드는 학교가 118곳(78.1%)으로 가장 많고 급수차를 지원받아 배식하는 학교는 14곳이다.

외부 위탁 급식을 하는 학교는 8곳, 자체 조리를 하지 않고 대체급식 중인 학교는 11곳으로 사태 초기인 지난 4일(66곳)보다 대폭 줄었다.

붉은 수돗물 사태가 길어지자 급식 조리를 아예 중단했던 일선 학교들이 하나둘 생수나 급수차를 지원받기 시작하면서다.

이에 따라 현재 대체급식을 하고 있는 학교 중 7곳도 닷새 전 적수가 처음 발생한 강화군에 몰려 있다. 나머지 4곳은 서구다.

시교육청은 이들 학교도 이른 시일 안에 생수나 급수차를 이용해 급식 조리를 시작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선 학교에서는 생수로 수백명 분 급식을 조리하느라 여전히 애로를 겪고 있지만, 대체급식 대신 자체 조리를 재개하게 되자 그나마 한숨 돌리는 분위기다.

나흘 전인 지난 14일까지만 해도 빵·떡·우유 등으로 대체급식을 하는 학교가 39곳에 달해 물량 확보와 제품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컸기 때문이다.

각 학교는 원래 급식 납품 계약을 맺은 식자재 업체들로부터 대체급식 제품을 공급받았는데 전교생 수가 300∼400명으로 비교적 규모가 작은 학교 외에는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다.

일선 학교들은 적수 사태가 닷새째로 접어든 지난 3일 오후 늦게서야 다음 날부터 당장 자체 조리한 급식을 중단하라는 지시를 받아 기한도 촉박했다.

이 때문에 갑작스러운 대체급식 물량 확보에 따른 위생상 허점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실제 한 초등학교에서는 대체급식으로 나온 빵이 서구에 공장을 둔 업체 제품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학부모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이달 11일 오전에는 적수 사태로 이틀째 대체급식을 했던 서구 한 중학교에서 학생 13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선 상태다.

시교육청은 그러나 대체급식을 하는 학교가 줄어들고 있는 만큼 크게 우려할 만한 문제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대다수 학교가 생수와 급수차 급식으로 넘어가면서 다행히 대체급식으로 인한 문제는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강화군 학교들도 조만간 자체 운영위원회 협의를 거쳐 자체 조리 급식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