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0:55 (수)
"돌봄로봇 보급 서두르자" 산업·복지부 협력 확대

"돌봄로봇 보급 서두르자" 산업·복지부 협력 확대

  • 고은지 기자
  • 승인 2019.06.17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업 분야 늘리고 소그룹 모임 활성화

배변케어로봇 사용 모습[김해시 제공]
배변케어로봇 사용 모습[김해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가 돌봄로봇 보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당사자 간 소그룹 모임을 운영하고 양 부처 협력 분야를 수술로봇, 재활로봇, 웨어러블 로봇 등으로 확대한다.

산업부와 복지부는 17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돌봄로봇 네트워크 포럼'을 열고 이런 내용을 포함하는 돌봄로봇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은 2018년 고령사회에 진입했고 2026년에는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의 20%가 넘는 초고령 사회에 들어갈 전망이다.

이에 따라 고령층의 신체 활동과 일상생활을 도울 수 있는 간호·간병 전문인력 수요가 늘고 있지만 높은 업무 강도로 구인난을 겪으면서 이를 대체할 수 있는 돌봄로봇 도입이 시급한 상황이다.

하지만 로봇기업은 시장의 판로를 개척하는데, 수요처는 로봇에 대한 이해 부족과 초기 투자비용 부담으로 로봇을 도입하는 데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다.

산업부는 포럼에서 지난 3월 발표한 '로봇산업 발전방안'을 소개하며 돌봄로봇 기술개발, 돌봄로봇 5천대 보급과 함께 돌봄로봇이 현장에 빠르게 확산할 수 있게 렌털·리스 등 금융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기존에 개발된 기기로 해결할 수 없었던 돌봄 관련 문제를 기술개발, 중개연구, 현장 실증, 제도개선 등 통합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돌봄로봇 서비스모델 개발계획'(2019∼2022년)을 소개했다.

또 산업부와 복지부는 돌봄로봇 사용자의 의견을 기술 개발과 제도개선에 반영할 수 있도록 '돌봄로봇 네트워크 포럼 소그룹 모임'을 운영해 양 부처와 연구자, 수요자 간 소통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산업부와 복지부 간의 협력 분야를 수술로봇, 재활로봇, 웨어러블 로봇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는 이승보조, 욕창예방, 배설보조, 식사보조 등 돌봄로봇 4종에 대해 협업하고 있다.

행사에는 산업부·복지부 돌봄로봇 협업 사업을 수행하는 로봇기업, 연구소, 대학, 기관, 돌봄 수요자 등이 참여해 2021∼2022년까지 추진하는 사업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포럼을 계기로 로봇산업의 성장과 더불어 간호·간병으로 어려움을 겪는 많은 사람에게 큰 희망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돌봄로봇 중개연구와 서비스모델 개발사업이 활성화돼 국민의 돌봄 부담 감소에 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산업부와 복지부는 협력사업의 공동 연구발표회, 성과교류회를 개최하고 사업 현안과 성과를 계속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