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0:30 (목)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 휘두른 40대..원아할머니 등 3명 부상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 휘두른 40대..원아할머니 등 3명 부상

  • 박지훈기자
  • 승인 2019.06.1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대낮에 서울의 한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3일 서울 성동경찰서는 이날 오전 성동구 소재 한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 2개를 휘둘러 사람을 다치게 한 A씨(47)를 살인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23분쯤 서울 성동구 하왕십리동의 한 구립 어린이집 앞에 도착해 어린이집에서 나오는 할머니에게 손도끼 2개를 휘둘러 다치게 했다.

할머니는 이 어린이집 원아의 보호자로 약을 전해주고 나오는 길에 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A씨는 현장에 있던 어린이집 여교사 1명과 문화센터 여직원 1명에게도 도끼를 휘둘러 다치게 했다.

경찰은 오전 10시28분에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해 상왕십리역 인근에서 테이저건을 발사해 A씨를 현장에서 검거했다.

흉기에 부상을 입은 피해자 3명은 인근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할머니가 중상을 입었으나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의 형에게 금전을 빌리려다가 거절당하자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계속 진술을 거부하는 중”이라며"인적사항만 확인한 상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와 가족 등 참고인 조사를 통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