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5:25 (수)
文대통령, 오늘 오슬로 포럼 연설…평화 메시지 주목

文대통령, 오늘 오슬로 포럼 연설…평화 메시지 주목

  • 이상헌 임형섭 기자
  • 승인 2019.06.12 0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정상회담 1주년…새로운 대북정책 청사진 밝힐 듯
노르웨이 국빈방문 공식일정 시작…정부 환영식 참석

文대통령, 쾨르버 연설·첫 한중 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한국과 중국은 경제문제 뿐 아니라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대단히 중요한 협력관계에 있다"고 말했다.문대통령은 이어 베를린 쾨르버 재단에서 연설을 했다.
文대통령, 쾨르버 연설·첫 한중 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한국과 중국은 경제문제 뿐 아니라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대단히 중요한 협력관계에 있다"고 말했다.문대통령은 이어 베를린 쾨르버 재단에서 연설을 했다.

(오슬로=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오슬로 대학에서 열리는 오슬로포럼에 참석, 한반도의 평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전날 핀란드를 떠나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날 노르웨이 정부의 공식 환영식과 2차 세계대전 참전비를 헌화하며 국빈방문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이후 오슬로 대학으로 이동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6·12 북미정상회담 1주년이 되는 날이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이 내놓을 메시지에 한층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북미 핵 협상과 남북관계 발전이 큰 진전을 보였던 것에 비해, 올해는 2월 하노이 핵 담판 결렬을 기점으로 비핵화 논의가 소강 국면으로 빠져든 모양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이번 연설에서 북미 핵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하고 남북관계 발전을 가속할 새로운 대북 구상을 밝힐 가능성도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2017년 독일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 당시 내놓은 '베를린 구상' 이후 2년만에 새로운 대북정책을 담은 '오슬로 구상'을 선보이는 것 아니냐는 예상도 나온다.

앞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0년 12월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바 있어, 이날 문 대통령의 평화 메시지는 한층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순방 직전인 7일 기자들과 만나 "오슬로 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을 향한 우리의 여정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