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7:26 (화)
학교 미세먼지관리에 올해 47억원 투입…학교맞춤형 시스템 개발

학교 미세먼지관리에 올해 47억원 투입…학교맞춤형 시스템 개발

  • 신선미 기자
  • 승인 2019.06.11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교육부 추진위 확정…2023년까지 총 300억 지원 예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미세먼지가 학생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교실 공기 질을 개선하는 공조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학교 미세먼지를 관리하는 데 정부가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간 총 300억원을 투입한다. 사업 첫해인 올해는 우선 46억5천1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는 11일 한국연구재단에서 범부처 합동 사업 추진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에너지·환경 통합형 학교 미세먼지관리 기술개발 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이 사업은 학교 미세먼지 문제를 과학적으로 해결하고자 새로 기획됐다. 과기정통부가 올해 40억1천500만원, 교육부가 6억3천600만원을 각각 지원하며, 원활한 사업 운영을 위해 두 부처가 단일 사업단을 구성했다.

사업단은 학교 미세먼지관리 기술을 개발하고 여기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는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실내 공간별 특성 평가, 학생 건강 영향 평가 등을 수행해 학교 미세먼지 발생과 유입, 건강 영향 등에 대한 기초 자료를 확보하는 데 올해 사업비 중 20억원을 지원한다.

태양광발전 같은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한 중앙 공조시스템과 기능별 유닛을 개발하는 데 8억원을 투입한다. 초등학교 대상의 공기정화장치 도입 컨설팅에 9억5천100만원을 지원하고, 공기정화장치 인증 규격 마련 등 법·제도 개선 및 지원체계 개발에 총 5억원을 쓰기로 했다. 4억원은 사업단 사무국 운영에 쓰인다.

정부는 사업단을 이끌 단장으로 지난 4월 신동천 연세대 의대 교수를 선정했다.

사업단은 13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한 달간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www.nrf.re.kr)에서 과제 공모를 진행한다. 26일에는 세브란스병원에서 설명회를 열고 사업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

한화택 범부처 합동 사업 추진위원회 위원장(국민대 교수)은 "학생들은 학교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기 때문에 실내 공기 질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미세먼지 걱정 없는 학교 공간을 조성할 수 있게 사업단에서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동천 학교 미세먼지 관리기술개발 사업단장은 "사업을 통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학교 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