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5:25 (수)
'마음에 안든다’는 이유로 후배 때려 숨지게한 10대..경찰에 자수

'마음에 안든다’는 이유로 후배 때려 숨지게한 10대..경찰에 자수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6.11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10대 4명이 ‘마음에 안든다’는 이유로 후배를 때려 숨지게 한 뒤 경찰에 자수했다.

11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친구를 함께 때려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상해치사)로 A(19) 군 등 10대 4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 등은 지난 9일 오전 1시쯤 광주 북구 두암동의 한 원룸에서 후배 B(18)군을 주먹과 발, 목발 등으로 수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 등은 B군에게 친구 중 한 명을 놀리게 한 뒤 이를 빌미로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의 한 직업전문학교에 다니는 A군 등은 지난 3월부터 원룸을 얻어 함께 생활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은 B군이 '마음에 들지 않고 건방지다'는 이유로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A군 등은 폭행 과정에서 B군이 숨지자 놀란 나머지 B군의 시신을 남겨둔 채 순창으로 함께 도망쳤다가 전날 밤늦게 전북 순창경찰서에 자수했다.

A군 등은 자수 과정에서 “광주 북구 두암동 원룸에 가보면 후배 시신이 있다”라고 진술했다.

이 같은 내용을 전달받은 광주 북부경찰서 형사과 강력팀은 현장을 찾아 숨진 B군의 시신을 확인했고 숨진 B군의 시신에서 폭행의 흔적으로 추정되는 외상을 다수 발견했다.

북부서 강력팀은 이들을 전북에서 압송한 뒤 부모들을 불러 정확한 범행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들 10대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