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5:25 (수)
"대한민국 1세대 여성운동가" 이희호여사,10일 오후 숙환으로 별세...향년97세.

"대한민국 1세대 여성운동가" 이희호여사,10일 오후 숙환으로 별세...향년97세.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6.1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뉴스화면 캡쳐]
[사진=KBS1TV 뉴스화면 캡쳐]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반자였던 이희호 여사가 10일 오후 11시 37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서 향년 97세의 나이에 숙환으로 별세했다. 

이 여사는 그간 노환으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아오다가 이날 병세가 악화돼 오후 11시 37분 끝내 눈을 감았다.

이희호 여사는 1922년 유복한 기독교 가정에서  6남2녀 중 장녀로 출생했다.

부친인 이용기 씨는 세브란스의전(현재 연세세브란스병원) 출신의 의사였다.

이 여사는 명문 이화여고와 서울대 사범대를 졸업한 뒤 미국에서 유학을 마쳤다. 귀국해서는 YWCA 총무로 사회활동을 했다.

6.25 전쟁이 일어나자 부산으로 피난을 떠났고 1951년 피란지 부산서 지인의 소개로 가난한 정치 재수생이던 김대중 전 대통령 만나 10년 뒤인 1962년 결혼했다.

결혼 당시 김 전 대통령에게는 전 부인과의 사이에서 낳은 두 자녀(김홍일·김홍업 전 의원)가 있었고 가난한 실업자에 불과했다. 반면 이여사는 유복한 집안의 미국 유학까지 다녀온 엘리트 출신이였다.

[사진=KBS1TV 뉴스화면 캡쳐]
[사진=KBS1TV 뉴스화면 캡쳐]

이에 이여사를 아끼는 수많은 여성계 선후배들이 결혼을 극구 반대하며 눈물로 호소하기까지도 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과의 결혼에 대해 자서전에서 "김대중과 나의 결혼은 모험이었다. '운명'은 문밖에서 기다렸다는 듯이 곧 거세게 노크했다"며 "꿈이 큰 남자의 밑거름이 되자고 결심하고 선택한 결혼"이라고 적었다.

결혼 후 이듬해에 막내 홍걸씨(현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를 낳았다.

결혼 후 1972년 김 전 대통령의 미국 망명, 1973년 납치사건, 이후 가택연금과 투옥, 1980년 내란음모 사건으로 인한 수감, 미국에서 귀국한 뒤 가택연금 등 정치적 고난의 순간에도 늘 함께하던 김 전 대통령의 영원한 동반자였다.

이 여사는 1998년부터 2003년까지 제15대 김대중 대통령 영부인으로 활동했을뿐 아니라 여성 운동가이자 인권 운동가로도 활발히 활동했다.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으로 생을 마감한 이 여사는 생전 인터뷰에서 “여성운동가, 민주화 운동가로 기억되고 싶다”는 말을 남겼다.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 이 여사의 소천 소식을 접한 문재인 대통령은 “평생 동지로 살아오신 두 분 사이의 그리움은 우리와는 차원이 다르지 않을까 생각해보았다”라며 “여사님은 정치인 김대중 대통령의 배우자, 영부인이기 이전에 대한민국 1세대 여성운동가”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