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12:48 (목)
고유정 전 남편 혈흔에서 졸피뎀 성분 검출..."계획범죄 부인"

고유정 전 남편 혈흔에서 졸피뎀 성분 검출..."계획범죄 부인"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6.10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제주에서 일어난 전 남편 살인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의 혈흔에서 수면제 성분인 졸파뎀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제주동부경찰서는 고유정(36·충북 청주)의 차량에 있던 이불에서 채취한 혈액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 감정한 결과 수면제 일종인 '졸피뎀'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지난달 제주에 내려오기 전날인 17일 고유정은 청주시의 한 약국에서 수면제를 처방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고유정은 경찰에 "감기 등 증세가 있어 약을 처방받았다. 그 이후 약을 잃어버렸다"라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9일 고씨가 수면제를 처방받은 사실을 인지하고 청주시의 병원과 약국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졸피뎀은 불면증의 단기 치료에 사용되는 약물로 뇌에서 억제성 신경전달물질의 작용을 강화시켜 진정·수면 효과가 있으며 약물 의존성과 오남용 위험이 있기 때문에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지정돼 있다.

강씨의 혈흔에서 졸파뎀이 검출됨에 따라 경찰은 고씨가 전 남편 강모(36)씨에게 해당 수면제를 먹인 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지금까지 키 160cm·몸무게 50kg가량의 고씨가 키 180cm·몸무게 80kg의 전남편 강씨를 어떻게 살해했는지 의문이 제기돼 왔다.

경찰은 고씨가 범행 전 약독물을 사용해 전 남편 강씨를 무력화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해 왔다.

그러나 고유정은 여전히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며 계획범죄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현재까지 수집한 증거를 토대로 수사가 마무리되는 오는 12일까지 사건의 전말을 밝힐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