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10:31 (목)
[U20월드컵] 한일전 앞둔 이강인의 당부 "애국가 크게 같이 불러주셨으면"

[U20월드컵] 한일전 앞둔 이강인의 당부 "애국가 크게 같이 불러주셨으면"

  • 배진남 기자
  • 승인 2019.06.04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국가 부르는 이강인(티히[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 이강인이 지난달 3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F조 조별리그 3차전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 앞서 큰 목소리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19.6.4 hihong@yna.co.kr
애국가 부르는 이강인(티히[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 이강인이 지난달 3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F조 조별리그 3차전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 앞서 큰 목소리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19.6.4 hihong@yna.co.kr

(루블린[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숙적 일본과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16강전에 대비해 마지막 훈련을 한 4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대회 공식 훈련장.

초반 15분만 공개한 이 날 훈련에 앞서 주장 황태현(20·안산)이 인터뷰를 하고 일본전을 앞둔 팀 분위기와 준비 상황, 각오 등을 밝혔다.

대표팀은 5일 0시 30분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일본과 8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인터뷰를 마치려는 순간 갑자기 황태현이 "한마디 드릴 말씀이 있다"며 취재진의 시선을 다시 끌어모았다.

황태현은 "강인이가 제게 부탁을 했다"면서 대표팀 막내인 이강인(18·발렌시아)의 말을 전했다.

"내일 경기에서 경기장에 오시는 많은 팬분이 애국가를 부를 때 크게 같이 불러주셨으면 좋겠다. 애국가 부를 때부터 우리가 압도했으면 좋겠다."

황태현이 옮긴 열여덟 살 이강인의 부탁이다.

열 살 때 스페인으로 건너가 발렌시아 유스팀에 합류하며 일찌감치 외국 생활을 시작한 이강인은 경기 전 양 팀 국가가 연주될 때 애국가를 특히나 열심히 따라 부른다.

애국가 부르는 이강인과 U-20 국가대표(티히[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티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아르헨티나의 경기.경기 시작 전 이강인과 한국 선수들이 애국가를 부르며 도열해 있다. 2019.6.1 hihong@yna.co.kr
애국가 부르는 이강인과 U-20 국가대표(티히[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티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아르헨티나의 경기.경기 시작 전 이강인과 한국 선수들이 애국가를 부르며 도열해 있다. 2019.6.1 hihong@yna.co.kr

이강인은 지난 2월 발렌시아 구단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도 "경기장에서 태극기를 볼 때마다 행복하고 기쁘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지금부터 더 좋은 경험을 쌓고 많이 배워서 발렌시아와 한국 축구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강인은 이번 대표팀의 21명 선수 중 가장 나이가 어리지만,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무대에도 올랐을 만큼 기량 면에서 팀의 주축이다.

또한 경기장 안팎에서 형들에게도 먼저 파이팅을 외치며 팀 분위기를 주도한다.

이에 대해 황태현은 "강인이는 간절한 마음을 우리보다 더 강하게 표현하는 것 같아 좋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미 개막 전에 이번 폴란드 월드컵에서 주목해야 할 10명의 선수를 선정하며 이강인을 포함했던 FIFA는 전날 이강인을 다시 조명하는 기사를 통해 그의 성장 과정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 글에서 이강인은 "우리는 많이 노력했고 조별리그를 통과할 자격이 충분하다. 우리는 일본도 넘어서야 한다"고 16강전 각오를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