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9:35 (토)
라오스 댐붕괴 사고, 천재가 아닌 인재.. SK건설"동의하기 어렵다"

라오스 댐붕괴 사고, 천재가 아닌 인재.. SK건설"동의하기 어렵다"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5.29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지난해 7월 라오스 남부에서 대규모 인명피해를 낳은 수력발전소 보조댐 붕괴사고가 불가항력은 아니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에 대해 시공사인 SK건설은 "현지 언론 기사에 과학적, 공학적 근거가 결여돼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다"라며 반박에 나서고 있어 조사결과를 놓고 갈등이 고조되는 분위기이다.

28일(현지시간) 라오스뉴스통신(KPL)에 따르면, 라오스 국가 조사위원회는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주(州)에 있는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 붕괴사고에 대한 독립 전문가 위원회(IEP) 조사결과, 불가항력적인 사고로 볼 수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라오스 정부는 사고 이후 국가조사위원회(NIC)를 구성하고, 독립전문가위원회(IEP)에 사고 원인 조사를 의뢰했다.

이에 IEP는 지난해 7월 23일 발생한 붕괴사고 전 며칠간 집중 호우가 쏟아졌으나 붕괴시 댐 수위가 최고 가동 수위에도 도달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IEP는 세남노이댐의 보조댐 일부가 붕괴된 것은 댐 기초 지반을 구성하는 토사층에 누수가 발생하면서 제 기능을 못했기 때문이라며 근본 원인을 보조댐 일부에 나타난 '누수'라고 결론 지었다.

이에 SK건설 관계자는 "IEP가 주장한 바와 같이 누수로 인해 원호파괴가 발생한 것이라면, 사고 전 댐 하단부에 대량의 토사 유출이 목격 되었어야 하는데 그러한 사실이 없다"며 "세계 유수의 엔지니어링 업체들도 모두 IEP의 사고원인과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지금까지 SK건설은 댐이 붕괴된 것이 아니라 이례적으로 퍼부었던 호우 때문에 강이 범람하면서 불가항력적으로 보조 댐 상부가 유실됐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한편, 세피안 세남노이 수력발전댐 보조댐은 지난 2012년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이 현지 기업과 공동 수주해 공사에 참여했다.

그러나 지난해 7월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 중 하나가 붕괴되면서 쏟아진 5억t의 물이 보조댐 하류에 있던 6개 마을을 덮치는 대형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사망 40명, 실종 66명, 이재민 6000여명이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