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15:31 (수)
밴드 잔나비, 학교 폭력 유영현 이어 보컬 최정훈까지 김학의 전 차관 연류의혹

밴드 잔나비, 학교 폭력 유영현 이어 보컬 최정훈까지 김학의 전 차관 연류의혹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9.05.25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페포니뮤직]
[사진=페포니뮤직]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밴드 잔나비가 멤버 유영현이 과거 학교 폭력사실이 드러나 팀을 탈퇴한데 이어 리더이자 보컬인 최정훈까지 김학의 전 범무부 차관과 관련된 의혹이 일고 있다.

앞서 지난 24일 SBS ‘뉴스8’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사업가 최모씨가 검찰 조사를 받았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와함께 유명 밴드의 보컬인 아들이 경영에도 개입했다는 의혹을 전했다.

또한 자료 화면에 등장한 페포니뮤직 로고와 유사한 이미지와 최씨의 자택으로 등장한 집이 최근 최정훈이 출연한 예능프로그램에서 공개된 집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네티즌들은

최씨의 아들이 잔나비 최정훈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잔나비의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25일 공식 SNS에 “한 방송사의 뉴스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며 “뉴스로 보도된 해당 내용은 일절 사실이 아니며 페포니뮤직과는 전혀 관련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도에 거론된 두 아들 또한 아버지의 사업과는 전혀 관련 없으며 관련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며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들이 무분별하게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 유포되고 있어 법적 강력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를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했다.

또한 잔나비 최정훈은 같은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업 실패 후 재기를 꿈꾸는 아버지의 요청으로 회사 설립에 필요한 명의를 드린 적 있다”며 "저희 형제가 주주에 이름을 올리게 된 것도 그 이유 때문. 아들로서 당연히 아버지를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다. (확인한 결과 제 명의의 주식에 대한 투자금액은 1500만원에 불과하다.)” 라고 밝혔다.

또한 최정훈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해 “제가 아는 사실은 아버지와 그 사람이 제가 태어나기 전 부터 가까이 지내던 친구 사이였다는 것만 알고 있었다. 저는 그 사람으로 인해 어떠한 혜택 조차 받은 적이 없다”고 분명히 했다.

또한 최정훈은 아버지의 사업과 관련해 직접 부친이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정훈은 "마지막으로 호소하고 싶다."러며 "잔나비와 페포니 뮤직은 많은 분이 무대와 현장에서 보셨던 대로 바닥에서부터 오랜기간 철저하게 활동해 왔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 진심과 음악과 무대 위 모습들이 위선으로 비치는게 죽기보다 두렵다."라고 호소했다.

끝으로 최정훈은 "작게 나마 제게 힘이 돼 달라.너무 무섭고 힘들고 아프다."라며 힘든 심경을 내비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