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7 13:15 (목)
호박즙 곰팡이 논란 '임블리' 임지현 상무 경영에서 손뗀다

호박즙 곰팡이 논란 '임블리' 임지현 상무 경영에서 손뗀다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5.20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
[사진=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부건에프엔씨의 온라인몰 임블리가 '호박즙 곰팡이' 논란 이후 고객 응대 및 제품 안전성 등 잇따른 논란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사과했다.

20일 임지현 상무의 남편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는 서울 금천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화장품 및 호박즙 제품 안전성 이슈에 대해 설명하면서 그에 따른 대책을 발표했다.

박 대표는 식품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주력 분야인 패션과 화장품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면서 회사의 대표 브랜드 격이자 유명 인플루언서인 임지현 상무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하고 각 분야에 전문 인력을 영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임지현 상무는 오는 7월 1일 자로 상무직을 내려놓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게 된다.

대신 브랜드 인플루언서로서 정기적으로 소비자 간담회를 여는 등 고객 소통에 주력할 계획이다

.

박 대표는 "단기간 급성장한 스타트업으로서 고객 눈높이와 기대에 부응하기에 역량이 많이 부족했음을 인정한다"며 "저희의 미숙했던 점, 실망을 안겨드린 점,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거듭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된 호박즙과 화장품 등 제품 안전성에 대해서 박 대표는 "51개 블리블리 화장품을 국제공인시험기관인 인터텍테스팅서비스코리아에 의뢰한 결과 전 제품이 적합 판정을 받았고 유해물질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고 검증 결과 문제가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박 대표는 “당사는 또한 5월 2일 신한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김영성 교수 연구팀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호박즙, 블루베리즙, 블쑥즙 제품에 대한 곰팡이 배양 시험을 의뢰했다”라고 전하며 “상온에서 개봉된 상태로 진행된 시험에서 호박즙 제품의 패키지 입구와 마개 부분에서는 배양 시험 2주간 곰팡이가 일체 발생하지 않았다”며 안전성에 문제가 없었음을 밝혔다.

박대표는 "재검증 결과에서 안전성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불안해하는 고객들을 위해 시행한 조치”라며 “앞으로 안전성 재검증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고객들의 불안을 해소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임블리에서 판매하는 호박즙을 구매한 한 소비자는에서 구매한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검출됐다고 제보했다.

그러나 임블리 측에서는 환불이 아닌 해당 곰팡이 제품과 남은 분량에 대해서만 교환이 가능하다고 응대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온라인상에서 임블리가 판매하는 다른 제품과 임직원 신상에 대한 각종 문제 제기와 비난이 이어지면서 논란이 확산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