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5 15:33 (토)
여배우라 쓰고 설인아라 읽는다 '연기변신으로 입증한 화수분 매력'

여배우라 쓰고 설인아라 읽는다 '연기변신으로 입증한 화수분 매력'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9.05.20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KBS 2TV '학교 2017', 영화 '눈을 감다', SBS '런닝맨', KBS 1TV '내일도 맑음', MBC '옥중화' 스틸컷(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사진 =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KBS 2TV '학교 2017', 영화 '눈을 감다', SBS '런닝맨', KBS 1TV '내일도 맑음', MBC '옥중화' 스틸컷(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배우 설인아가 연기 변신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전하며 대중의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2015년 KBS 2TV 드라마 '프로듀사'로 데뷔한 설인아는 매 작품마다 새로운 모습으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프로듀사'에서 신디(아이유 분) 안티팬으로 연기 활동을 시작하며 눈도장을 찍은 그는 데뷔 초 다양한 CF를 통해 친근감을 쌓기도 했다.

이어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겉과 속이 좀 다른 열혈 내숭의 소유자이자 운명적 사랑을 갈구하는 바이올리니스트 조희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신인답지 않은 존재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학교 2017'에서는 도시적이고 세련된 외모로 주변 학생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사며 금도고 여왕으로 군림하는 홍남주 역을 맡았고, 당차고 도도한 매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옥중화'에서는 한상궁 역을 맡아 첫 사극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첫 주연을 맡은 '내일도 맑음'을 통해서도 연기적인 변신을 거듭했다. 데뷔 4년 만에 주연 자리를 꿰찬 만큼 탄탄한 연기력으로 일일드라마를 훌륭히 이끌어가며 '2018 KBS 연기대상' 여자 신인상을 수상해 대세로 떠올랐다.

또 영화 '눈을 감다'에서는 한층 폭넓은 감정 연기를 펼쳤다. 슬픔과 기쁨, 공포 등 다양한 감정선을 넘나드는 고난도 연기를 펼쳐 호평받았다.

현재 출연 중인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에서 역시 설인아의 매 회 변화하는 모습이 관전 포인트이다. 고말숙 역 설인아는 시크하고 도도한 비서 역을 맡아 걸 크러쉬 매력을 선보이는 동시에 천덕구 역 김경남과 로맨스 연기를 펼치며 귀여우면서도 섹시한 매력까지 전하고 있다.

매 회 숨겨졌던 면모를 드러낸 고말숙 역을 연기하며 설인아는 화수분처럼 매력을 쏟아냈고, 이는 설인아의 연기 변신을 더욱 반갑게 만들었다.

설인아의 매력은 연기뿐만 아니라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빛을 발했다. '정글의 법칙',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 '섹션TV 연예통신'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남다른 끼를 뽐냈다. 특히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매끄러운 진행과 통통 튀는 매력으로 진행 능력까지 인정받아 MBC 방송연예대상 쇼 시트콤 부문 여자 신인상을 받았다.

최근에는 SBS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미스터리 키친’에 출연하며 수준급 요리 실력까지 공개해 놀라움을 주기도 했다.

다양한 분야에서 잠재된 끼를 100% 발휘하며 매번 대중에게 또 다른 모습으로 다가가는 설인아가 여배우 기근에 새롭게 떠오르는 신예로서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현재 설인아가 출연 중인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