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22:03 (목)
[인터뷰] 류현진 "노히트 게임 놓쳐 아쉽지만 실망은 없어"

[인터뷰] 류현진 "노히트 게임 놓쳐 아쉽지만 실망은 없어"

  • 옥철 특파원
  • 승인 2019.05.1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타 맞은 건 상대선수가 잘 친 것…볼넷은 내가 못던진 것"
"어머니날에 잘 던져 기분 좋아…다음 아버지 생신때로 잘 던져야"

7⅓ 노히트 쾌투 후 인터뷰하는 류현진(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 경기에서 8회 1사까지 안타를 맞지 않고 노히트 행진을 펼치는 등 8이닝 무실점 쾌투 후 인터뷰하고 있다.
7⅓ 노히트 쾌투 후 인터뷰하는 류현진(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 경기에서 8회 1사까지 안타를 맞지 않고 노히트 행진을 펼치는 등 8이닝 무실점 쾌투 후 인터뷰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아쉽기는 하지만 실망은 없어요. 다음을 노려야죠."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대기록(노히트노런)을 놓친 아쉬움을 담담하게 털어놨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 경기에서 8회 1사까지 안타를 맞지 않고 노히트 행진을 펼쳤다.

대기록까지 아웃 카운트 5개를 남겨두고 헤라르도 파라에게 인정 2루타를 맞은 류현진은 8회까지 던지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빅리그 진출 후 개인 최다인 116개를 던졌다.

다음은 류현진과 문답.

-- 오늘도 매우 뛰어난 피칭 축하한다. 전체적으로 어땠나.

▲ 요즘 몇 경기는 처음부터 (마운드에서) 내려오기까지 제구도, 컨디션도, 몸도 너무 좋은 상태로 계속 진행됐다.

-- 오늘 보면 안타 하나도 안 내줄 것 같은 느낌이었는데.

▲전혀 그런 생각은 안 한다. 타자들과 최대한 빠르게 상대하려고 하는 것뿐이다. 안타, 홈런 (맞는 것 신경 쓰기 보다는) 빠르게 승부하려고만 한다.

-- 노히트 기록이 가까이 왔다가 깨졌는데 실망이 큰가, 그때까지 잘 던진 기쁨이 큰가.

▲ 실망은 없다. 아쉽긴 하지만 다음을 노려야 한다. 그런 상황에서 안타를 맞게 되면 여기까지 잘 막았다고 그렇게 생각할 뿐이지 실망은 안 한다.

-- 안타 맞은 상황은.

▲ 파라가 잘 친 것이다. 그쪽으로 던지려고 했고 잘 쳤다. (브라이언 도저에게) 볼넷 내준 것은 내가 못 던진 것이다.

-- 다저스 우익수 코디 벨린저가 스트래즈버그의 우익수 앞 안타 타구를 잡자마자 송구해서 1루에서 아웃시키고 나서 상대팀이 챌린지를 했는데 느낌은.

▲ (1루수인 맥스) 먼시에게 먼저 물어봤는데 좀 헷갈렸던 것 같다. 난 처음 보자마자 아웃이라고 느꼈다.

벨린저에게 미안하다. 그런 수비를 해줬는데 기록을 못 만들어서 내가 미안한 느낌이다.

-- 한국에서도 이렇게 잘 던져서 기록을 만들뻔했던 적이 있나.

▲ 거의 없었던 것 같다.

-- 오늘 어머니의 날(미국 마더스데이)이고 어머니(박승순 씨)가 시구했는데.

▲ 엄마에게 가장 좋은 날 가장 잘한 것 같아서 기분 좋고, 다음 아빠 생신날에도 잘 던져야 할 것 같다. (웃음)

-- 안타 맞는게 싫은 지 볼넷 내준 게 더 싫었는지.

▲ 볼넷이 더 안 좋았다.

-- 포수 러셀 마틴과 호흡이 잘 맞는데 마틴을 더 선호하나.

▲ 우리 포수들이 워낙 좋아 누구를 선호하는 건 없다. (오스틴) 반스와 호흡 맞췄을 때도 좋았던 기억이 많다. 러셀은 베테랑이지만 투수인 나를 많이 믿어주는 것 같다.

-- 투구 수 116개였는데 9회에도 올라갈 수 있었나

▲ 만약 8회에 안타를 안 맞았으면 9회에도 나갔을 거다. 괜찮냐고 했으면 당연히 괜찮다고 했을 거다.

-- 특히 홈에서 잘 던지고, 지배하는 경기를 하는데.

▲ 항상 (홈구장이) 편한 것 같다. 모든 선수가 마찬가지겠지만 편안하게 느낀다. 응원해준 팬들도 많고.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