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9:35 (토)
장애정도 속여 패럴림픽 출전…시각장애 유도 국대 10명 수사

장애정도 속여 패럴림픽 출전…시각장애 유도 국대 10명 수사

  • 전명훈 기자
  • 승인 2019.05.10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로고[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대한장애인체육회 로고[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장애 정도를 속여 장애인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에 출전한 시각장애인 유도 국가대표 선수들이 대거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시각장애인 유도 국가대표 선수 10명을 소환해 조사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은 또 대한장애인유도협회 관계자 1명과 장애인 유도 국가대표팀 코치진 3명도 입건했다.

이들 시각장애인 유도 국가대표 선수는 시력을 속여 실제보다 높은 장애 등급을 받아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 선발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애인 스포츠 선수들은 장애 정도가 비슷한 선수끼리 공정하게 맞붙도록 '장애등급'을 부여받는데 이들은 실제보다 시력이 더 안 좋다고 속여 더 무거운 장애등급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거짓으로 장애 등급을 받아낸 선수들은 정당하게 장애 등급을 부여받은 다른 선수들보다 유리한 경기가 가능하다.

이번에 적발된 국가대표들은 2018 자카르타 장애인아시안게임, 2016 리우 패럴림픽 등에 출전했으며, 일부는 메달도 딴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2012년 런던 패럴림픽 등 업무방해 공소시효(7년)가 지나지 않은 대회 출전자들로 수사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어서 입건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