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6:07 (화)
신곡 "Like A Bomb"으로 활동 중인 실력파 4인조 걸그룹 '데스티니', "크게 유명해지기 보단 재미있게 오래하고 싶어"

신곡 "Like A Bomb"으로 활동 중인 실력파 4인조 걸그룹 '데스티니', "크게 유명해지기 보단 재미있게 오래하고 싶어"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9.05.0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지난 7일 RNX TV '유대영의 뮤직토크'에는 화려한 경력의 실력파 4인조 걸그룹 '데스티니'가 출연했다. 

첫 질문으로 유대영 앵커는 "그룹을 결성한지는 얼마나 됐나?"라고 물었다.

멤버 보혜는 "첫 싱글이 나온지 약 6개월정도 된 파릇파릇한 신인이다. 저는 메인 보컬을, 막내 수이는 팀내서 귀여움을 담당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막내 수이가 유대영을 향해 애교를 발산해 스튜디오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또 다른 멤버 유영은 "저희 그룹은 자체 제작이라 저는 영상 편집과 비주얼 디렉팅을 맡고 있고 제이씨(J.C)는 팀내 리더를 맡고있다."라고 설명했다.

"어떻게 팀을 구성하게 됐나?"라는 질문에 보혜는 "저랑 제이씨 언니랑 알고 지낸지 5~6년쯤 됐는데 함께 맥주를 마시다가 같이 팀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나머지 멤버들도 인맥으로 구성돼 운명(Destiny)이었던 것같다.“고 대답했다. 

'유대영의 뮤직토크' [사진=RNX TV 제공]
'유대영의 뮤직토크' [사진=RNX TV 제공]

이어 유대영은 멤버 유영에게 “어떻게 영상편집을 하게됐나?"라고 물었고 유영은 "전문적인건 아니다. 배웠다기보단 재미있게 만들어보고 싶었고 그러다보니 멤버들 반응도 좋았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룹 데스티니를 결성하기 전에는 어떤 일들을 했었나?"라는 질문에 제이씨는 안무 전무가 활동을 했고 댄싱9 시즌1에 출연했었다. 본선에 갔으나 너무 일찍 탈락해서 모르시는 분들이 많을거 같다."라고 밝혔다.

유영은 "밸리랑 요가 강사를 했었다. 어릴땐 연기를 했었는데 다시 연기를 해보려던 차에 '데스티니'를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막내 수이는 "연습생 생활을 8~9년 하다가 포기하고 싶을 때쯤 언니들을 만나게 됐다."라고 말했다.

또 보혜는 "'벨라'랑 '키스앤크라이'라는 그룹으로 오래 활동했다. 이후 '보혜'라는 이름으로 솔로 활동을 하다가 제이씨와 함께 그룹을 결성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대영은"최근 Like A Bomb라는 곡으로 활동중인데 어떤 내용인가?"라고 물었다.

걸그룹 데스티니 [사진=RNX TV 제공]
걸그룹 데스티니 / 보혜,수이,유영,J.C [사진=RNX TV 제공]

보혜는 "노래가사 속에서는 남녀간의 케미를 표현했다."라며 "만났을때 폭탄처럼 터진다는 내용이다. 원래 여름이 발매 예정이여서 여름을 겨냥한 트로피칼한 느낌의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유대영은 '데스티니'에게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목표가 무엇인가?"라고 물었고 멤버들은 "크게 유명해지기 보단 재미있게 오래하고 싶고 많은 분들에게 저희를 알리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이에 유대영은 '데스티니'에게 "해외 활동도 승승장구 하시길 바라겠다."라며 "여러분의 많은 관심부탁드린다."라고 시청자들의 응원을 부탁했다.

한편 '유대영의 뮤직토크'는 RNX TV와 한국경제 TV의 티비텐플러스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