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22:03 (목)
<노리개: 그녀의 눈물> 더이상 묻혀져서는 안된다! 전국민 요청으로 6월 5일 재개봉 확정!

<노리개: 그녀의 눈물> 더이상 묻혀져서는 안된다! 전국민 요청으로 6월 5일 재개봉 확정!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4.2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여배우의 죽음에 가려진 진실을 고발한 법정 드라마 <노리개: 그녀의 눈물>이 관객들의 재상영 요청에 힘입어 오는 6월 5일, 다시 한번 관객들을 만나 못다한 이야기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여배우 자살 사건으로 사회적 화두가 됐던 연예인 성상납 문제를 본격적으로 고발한 영화 <노리개: 그녀의 눈물>이 오는 6월 5일 이례적인 재개봉을 확정해 화제다. <노리개: 그녀의 눈물>은 세상을 분노케 한 여배우의 죽음과 권력의 뒤에 숨어있는 가해자, 그들의 추악한 민낯을 밝히려는 과정을 그린 현재진행형 법정 드라마다.

권력에 의해 자행된 여배우의 죽음에 대한 재수사가 65만 명의 국민 청원으로 촉구되면서 영화 <노리개>가 화제의 중심에 서고 있다. 2013년 제작된 <노리개>는 민감한 소재로 인해 투자에 난항을 겪었지만,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3일 만에 목표액의 10%를 달성하는 놀라운 기록을 세우며 어렵게나마 개봉을 할 수 있었다.

개봉 이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관객들 또한 뜨거운 관심을 보냈으나, 많은 상영관을 확보하지 못한 채 막을 내려야만 했다. 실제로 최근 포털 사이트와 SNS에서는 “최근 사건으로 재조명받고 있는 사건! 이 기념으로 꼭 재상영해야 합니다” (다음_보스코프**), “최근 사건을 보며 생각나서 다시 보게 된 영화” (다음_타**), “이 영화가 왜 만들어졌는지 생각해보면 꼭 봐야할 영화”(왓챠_바니*), “이 영화는 현재진행형이다”(왓챠_붉은*) 등과 같은 네티즌들의 재상영 요청이 빗발쳤다. 이에 제작사는 “민감한 사항을 다루는 영화인 만큼 재상영은 조심스러웠다. 하지만 진상규명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와 마찬가지로 영화의 상영을 통해 사건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고자 재상영을 결정하게 됐다” 라며 이례적으로 재개봉을 결정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한편, 이번 재개봉을 통해 영화의 주역들도 다시 한번 이목을 집중시킨다. <범죄도시>,<부라더>,<챔피언>을 연이어 흥행시킨 데 이어 최근 할리우드 진출을 예고하며 더욱 활발하게 활동 중인 배우 마동석은 사건을 파헤치는 열혈 기자 ‘이장호’ 역을 맡았다.

첫 주연작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알아야 하는 진실을 그리고자 한 영화의 취지에 동의해 직접 노개런티 출연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지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한, 사건의 열쇠를 쥐고 있는 매니저 ‘박지훈’ 역을 맡은 배우 변요한도 화제다.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등의 작품으로 꾸준한 연기활동을 펼치고 있는 그는, 당시 대중에게 널리 알려지지 않았음에도 영화 속에서 주요 증언자 중 한 명으로 등장, 스크린 데뷔작임을 믿을 수 없을 만큼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줬다.

이외에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자 노력하는 신입 검사 김미현 역에는 최근 드라마 [스카이 캐슬]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은 배우 이승연, 희생된 여배우 정지희 역에는 드라마 [노란 복수초], [TV방자전]의 민지현, 그리고 배우 서태화, 기주봉까지 참여하여 열연을 펼쳤다.

재개봉 확정을 지은 <노리개: 그녀의 눈물>은 대중의 심리를 대변한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대한민국 분노는 멈추지 않았다”라는 영화의 메시지를 전면에 드러내 호소력을 더하고 있는 것. 글자 안에는 끈질기게 사건을 추적하는 마동석과 법정의 증언으로 나선 변요한, 그리고 원치 않은 사건에 괴로워하는 민지현의 모습까지 영화 속 장면들로 채워져 있어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현재진행형 법정 드라마 <노리개: 그녀의 눈물>은 오는 6월 5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