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08:29 (화)
'배심원들' 스타일 변신부터 법원 견학까지! 판사가 되기 위한 문소리의 남다른 노력!

'배심원들' 스타일 변신부터 법원 견학까지! 판사가 되기 위한 문소리의 남다른 노력!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4.2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세대를 넘나드는 실력파 배우들의 결합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배심원들>에서 문소리가 남다른 노력으로 재판장 캐릭터를 더욱 리얼하게 완성했다.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배심원들>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독보적인 연기력과 매 작품 새로운 변신으로 다방면 활약 중인 문소리가 <배심원들>에서 대한민국 첫 국민참여재판의 재판장 ‘김준겸’ 캐릭터를 특별한 노력으로 완성시켜 극에 몰입도를 더할 것이다.

‘판사는 판결로 말해야 한다’는 강한 소신과 원칙의 판사 ‘김준겸’ 캐릭터를 위해 법원 견학은 물론 국민참여재판을 여러 번 참관하며 실제 판사들을 만나 자문을 구한 문소리는 “막중한 책임을 갖고 있는 만큼 결단을 내려야 할 때는 내리지만 쉽게 흔들리지 않는 모습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캐릭터를 위한 남다른 고민을 전했다.

또한, 전문직 캐릭터를 위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외적인 스타일 변신에 도전한 문소리는 목소리 톤, 억양, 분위기까지 섬세하게 표현해 법조인의 느낌을 한층 더 디테일하게 완성시켰다.

이에 문소리는 “그 많은 세월을 법전과 법정에서 보내온 사람들의 느낌을 내가 담아낼 수 있을까 고민했다. 정말 속에서부터 법조인의 느낌이 배어 나와야겠구나 싶었다”며 문소리가 선보일 ‘김준겸’ 캐릭터에 기대감을 더한다.

이처럼 깊은 고민과 노력으로 캐릭터를 완성시킨 문소리는 <배심원들>에서 재판장으로서의 무게감과 카리스마, 지적인 매력과 인간적인 면모를 동시에 발산하며 스크린을 사로잡을 것이다.

대한민국 첫 국민참여재판을 다룬 신선한 소재, 흥미로운 스토리와 신뢰감 높은 캐스팅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배심원들>은 오는 5월 15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