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5 15:33 (토)
17일 마약혐의 박유천,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

17일 마약혐의 박유천,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9.04.1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
[사진=연합뉴스TV]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17일 오전 10시쯤 박 씨는 검은색 양복에 노타이 차림으로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 씨는 경찰청에 들어가기전 대기하고 있던 기자들에게 "성실히 조사 받고 나오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기자들은 "혐의를 부인하느냐", 황하나가 마약을 강요하고 투약했다고 진술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 질문을 쏟아냈지만, 박 씨는 더이상 대답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박 씨는 올해 초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한남동 자택 등지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구속된 황 씨는"연예인 지인의 권유로 마약을 복용했다"라며 전 연인이였던 박 씨를 지목했다.

박 씨는 지난 10일 마약 혐의에 대한 결백을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혐의를 강력히 부인해왔다.

그러나 경찰은 통신 수사 등을 통해 황씨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16일 박 씨의 경기도 하남에 있는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또한 경찰은 박씨로부터 모발과 소변을 임의로 제출받아 마약 반응 검사를 한 결과 '음성 반응'이 나왔다. 그러나 경찰은 박 씨의 모발과 소변을 국가수에 의뢰한 상태이다. 검사결과는 3주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앞서 박 씨와 황 씨는 과거 연인 사이로, 두 사람은 2017년 4월에 같은해 9월 결혼하기로 했다고 알리며 미래를 약속했으나 결국 이듬해 헤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