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5 15:33 (토)
환경부,포장재 재활용 위해 내년부터 유색 페트병 퇴출

환경부,포장재 재활용 위해 내년부터 유색 페트병 퇴출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4.1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
[사진=연합뉴스TV]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색깔이 있어 재활용이 어려웠던 유색 페트병이 내년부터 퇴출된다.

또한 라벨용 일반 접착제의 사용을 원천적으로 금지하도록 관련 법령을 올해 하반기 중으로 개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음료‧생수병용으로 생산되는 페트병은 유색에서 무색으로, 라벨의 일반 접착제는 비접착식 또는 열알칼리성분리 접착제로 변경된다. 또한 제품의 특성상 갈색 페트병에 담겼던 맥주도 유리병이나 캔 등 대체품으로 전환될 전망이다.

16일 환경부는 플라스틱 등 포장재의 재활용을 확대하기 위해 '포장재 재질‧구조개선 등에 관한 기준'을 개정, 17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에는 9개 포장재를 쉽게 재활용할 수 있도록 등급 기준 등을 새롭게 마련하고 실천 업체에 혜택을 제공하는 내용이 담겼다.

환경부가 발표한 9개 포장재는 페트병을 포함해 △종이팩 △유리병 △철 캔 △알루미늄 캔 △합성수지 단일재질 용기 △트레이류 등이 포함된다.

재활용 등급 기준은 국내 재활용 여건과 외국 사례 등에 대한 연구용역, 업계와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기존 1∼3등급에서 ‘최우수’·‘우수’·‘보통’·‘어려움’ 등으로 변경했다.

페트병의 경우, 우수 이상의 등급을 받기 위해서는 재활용을 쉽게 하기 위해서는 몸체가 무색이어야 하고, 라벨은 쉽게 제거될 수 있도록 절취선 등이 있는 재질‧구조여야 한다.

환경부는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물에서 분리될 수 있는 라벨을 사용하는 페트병에는 최우수 등급을 부여해 업계에 혜택을 줄 방침이다.

또한 환경부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 재활용업체에 반입되는 재활용품에 대해 분기별로 품질검사를 해 페트병 라벨 분리배출 등의 정착 여부를 살펴보고, 이를 토대로 등급 기준도 탄력적으로 개편할 예정이다.

최민지 환경부 자원재활용과장은 “올해 안에 관련 업계와 업무 협약을 체결해 최우수 등급 판정을 받는 페트병의 생산이 늘어날 수 있도록 이끌겠다”라며 “이번 개정안으로 재활용이 쉬운 포장재가 많이 생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