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1 14:15 (일)
이총리 "세월호 진실규명 방해하는 움직임 있다…방해 멈춰야"

이총리 "세월호 진실규명 방해하는 움직임 있다…방해 멈춰야"

  • 이유미 기자
  • 승인 2019.04.1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조위, 어떤 장벽에도 굴복하지 말고 진상 철저히 규명해야"

이 총리, 국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세종=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회 국민안전의날 국민안전다짐대회에서 대회사하고 있다. 2019.4.16 zjin@yna.co.kr
이 총리, 국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세종=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회 국민안전의날 국민안전다짐대회에서 대회사하고 있다. 2019.4.16 zjin@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을 방해하는 움직임이 음습하게 또는 노골적으로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세종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안전의 날 국민안전 다짐 대회' 대회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부 세력은 진실규명 방해를 멈추고 진상조사에 협력하라"며 "그것이 비슷한 참사의 재발을 막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도록 돕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특히 "특별조사위원회가 진실을 제대로 밝혀낼지에 대한 걱정마저 생기고 있다"며 "특별조사위원회가 어떤 장벽과 방해에도 굴복하지 말고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를 요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진실이 온전히 규명되고 책임 소재가 확실히 가려지지 않는 한 세월호 문제는 끝나지 못한다"며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덮어두는 한 그 참사는 훗날을 위한 교훈이 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세월호 참사 이후 국민과 지방자치단체와 정부의 노력으로 우리 사회의 안전은 전반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다짐하며 출범해 많은 제도와 운영을 보강하고 개선해왔다"고 말했다.

이를 통한 주요 성과로 교통사고 감소, 건설현장 및 해상 안전사고 감소, 조류 인플루엔자 및 구제역 방역, 강원도 산불진압 등을 꼽았다.

이 총리는 "안전을 위한 노력을 광범위하고 꾸준하게 계속하겠다"며 "미세먼지 대응을 더욱 개선하고, 소방관의 국가직 전환은 입법이 되는 대로 시작하겠다. 산림청 특수진화대원의 처우개선도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총리는 "'안전한 대한민국'은 충분히 실현 가능하다고 저는 지난 2년의 경험에서 확신하게 됐다"며 "국민과 지자체와 정부가 모두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